어느날 우연히 생긴 입장료 50% 할인권 때문에 가게 된 전시회.
"원시부족, 원시미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 예술품들에 관심이 많았던 터라 바로 달려가 보았다.
 
장소는 몽촌토성에 있는 페이퍼테이너 뮤지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과 일부 부품을 제외한 모든 것들을 종이로 만들었다는 페이퍼테이너 뮤지엄.
가까이서 만져보니 종이라기보다는 나무라는 느낌이 더 많이 나던데...
진짜 종이라면 비 오면 젖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전시관 내부에서 사진 찍지 말라고 써 붙여져 있어서,
입구쪽과 출구쪽 근처만 찍어 올린다.
 
저런 오묘한(?) 분위기의 전시실이 계속되고, 평일이라 사람이 없어 한산했다.
게다가 아프리카 예술품들 특유의 이미지 때문에 전시실은 다소 으시시하기까지 했다.
귀신의 집이라고 해도 믿을 수 있을 정도.
 
전시품들은 주로 아프리카 공예품들.
그 외 인도 등의 동남아시아 공예품들도 끼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소 으시시한 분위기의 전시실을 지나니, 넓고 높은 공간이 나타났다.
기둥이 꽤 높았는데, 저 기둥들도 모두 종이로 만든 듯 했다.
 
전시실 내부에서 계속 몇 개의 음악들이 반복해서 흘러 나왔는데,
그 음악들에 반해버렸다.
완전히 순수한 아프리카 음악은 아닌 듯 했고,
아프리카 음악을 퓨전으로 변형시킨 듯 한 뉴에이지 풍의 음악이었다.
분위기가 상당히 묘한 음악이었는데, 어떻게 설명하기는 어렵다.
한 음악은 듣고 있으니 밖에 비가 온다는 착각을 느끼게 해 주었는데,
그 음악이 너무 너무 맘에 들었다.
나중에 밖에서 물어 보니 음악은 따로 구할 수가 없다 한다.
(아... 아직도 머릿속을 맴도는 그 음악...!)
 
아마 저런 공간 때문에 음악이 더욱 신비한 느낌을 주지 않았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에는 아프리카 정글처럼 꾸며 놓은 놀이시설(?)도 있었다.
그냥 길 따라 쭉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게 전부였다.
별 의미 없긴 했지만, 밋밋한 공간에 다소 변형을 줬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었다.
저 전시실 모두를 저런 식으로 꾸며 놓았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도 들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를 구경하고 있으니 밖에서 갑자기 북 소리가 들린다.
 
이 전시회에서는 아프리카에서 초청된 몇몇 부족들이 돌아가며 공연을 한다.
하루에 네 번 정도 공연을 하는데, 마침 운 좋게 공연시간에 맞게 간 것이었다.
 
두 사람의 아프리카 청년이 웃통 벗고 열심히 공연을 했는데,
그 날은 날씨가 흐리고 좀 쌀쌀해서 감기라도 들지 않을까 걱정 되기도 했다.
게다가 공연을 구경하는 손님은 열 명도 안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수 소리도 들릴 듯 말 듯 간간히 터져 나오는 가운데,
전혀 주눅들거나 설렁설렁 하지 않고 열심히 공연을 해 준 두 아프리카 청년이 너무 고마웠다.
 
팬 서비스 차원에서 마지막엔 관객들 코 앞에 다가와 노래를 불러 주었는데,
관객이 워낙 없다 보니 혼자 갔던 내 앞에서도 노래를 불러 주었다.
 
사실, 전시회 자체는 전시물이 좀 빈약한 것 같아 다소 실망스러웠는데,
얘네들 공연을 보고는 입장료 아깝다는 생각은 하지 않게 되었다.
이 전시회, 완전히 이 아프리카 청년들 때문에 아슬아슬하게 합격점을 줄 수 있었다.
 
피카소, 마티즈 등을 비롯한 많은 초현실주의 예술가들이 아이디어를 얻었던 아프리카 예술.
아프리카는 인류의 마음 저 깊은 어딘가를 자극하는 매력이 있는 듯 하다.
나 역시 아프리카가 가고 싶은 이유 중 하나가 그런 매력을 직접 느껴 보고 싶어서이고.
아... 아프리카 가고 싶다!!! (어느 세월에~! ㅠ.ㅠ)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