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일어나는 여러가지 일들을 보면, 내가 얘네들한테 뭔가 잘 못 한 게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고서야...
진지하게 내 삶을 한 번 되돌아 봐야겠다. ㅠ.ㅠ
 
오늘 카페에서 있었던 일
 
1.
그림에서 그렸듯이, 아이스초코는 뚜껑 덮어 봤자 또 벗겨 내야 된다. 귀찮다.
그래서 뚜껑 덮지 말아 달라고 했더니, 딱 덮고는 웃으면서 줬다.
뭔가 대단히 잘 못 한 일이 있는게 아닐까...
 
2.
주문 할 때, 사은품이라며 클렌저 샘플을 주더라.
그 앞에 서 있는 손님 세 명이 받았는데, 나한테 제일 많이 줬다.
 
얼핏 보고는 '클렌저'라고 돼 있길래, 바디 클렌저일 거라 생각했다.
'뭐야, 씻고 다니라는 무언의 압력인가!' 라고 생각하며 좌절모드.
 
근데 집에 와서 보니까 바디 클렌저가 아니라 화장 클렌저다.
제품 소개에 이렇게 돼 있다.
'메이크업 잔여물을 깨끗이 해주고, 피부에는 오직 상쾌한 부드러움만을 남깁니다.'
이걸 대체 나한테 준 이유가 뭐난 말이야~~~!!!
 
맨날 눈 벌겋게 부어서 가니깐 눈 화장 하는 줄 알았던 걸까?
아니면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
아니면 이제 그만 오라는 뜻?
 
뭔가 내가 잘 못 한 일이 있는 것 같다, 분명히! ㅠ.ㅠ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팸전화인 줄 알았잖아  (6) 2007.09.04
체력이 많이 떨어졌구나  (6) 2007.09.03
이상한 나라의 에이스  (6) 2007.09.01
월병 먹고 월병 하세요  (4) 2007.09.01
구질구질 일상  (0) 2007.09.01
티벳에서 사 온 우산을 잃어버렸다  (2) 2007.09.01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