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은 어제, 머리가 너무 길어 귀찮아서 머리를 잘랐다.
머리만 자르고 감고 나서 목욕탕이라도 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자르고 나니깐 온 몸에 붙은 머리카락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샤워를 했다. ㅠ.ㅠ
11월의 냉수마찰이라니... 샤워가 아니라 도 닦는 기분.
이러다가 엄청 건강해져 버릴 것 같은 느낌!
 
그나마 어제 해서 다행이다, 오늘은 서울에 비 왔다... ㅡ0ㅡ;;;
앞으로는 어쩌나~ 근방 4킬로미터 내에 찜질방도 없는데...
반응형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극의 은둔형 외톨이  (5) 2007.11.10
라섹과 레이저  (0) 2007.11.10
찬 물 샤워와 함께 건강한 겨울을  (0) 2007.11.10
밥 사 줄 사람, 줄 서시오  (12) 2007.11.08
천년의 저주  (0) 2007.11.08
필리핀 어학연수 그런거였군  (2) 2007.11.0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