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오빠

웹툰일기/2007 2007.12.23 21: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가는데 뒤에서 귀여운 소녀가 '옵빠~'하고 불렀다.
주위를 둘러보니 아무도 없다. 순간, 멈칫!
소녀는 살포시 미소를 띄며 다가온다, 한 걸음, 한 걸음...
(여기까지 하고 끝 내면 정말 아름다운 연애스토리다. ㅠ.ㅠ)
 
그러나 이 소녀의 목적은 길 묻기. OTL
그래도 길 묻기라서 다행이다.
행여나 도에 관심 있는 소녀였다면 골치아팠을 것 아닌가. ㅡ.ㅡ;;;
 
전철역에서 그리 먼 곳은 아니었지만, 지름길로 가려면 좀 복잡해서
내가 전철역까지 데려다줬다. 절대로 너무너무 귀여워서 그런건 아니다.
그냥... 전철역 가는 길도 아니지만 빙 둘러서 집에 가고 싶은 마음에... ㅡㅅㅡ;
 
어쨌든 이 소녀는 길 묻기에 프로가 아닌가 싶다. 초면에 오빠라니...!
그 오빠라는 소리에 좋아서 넘어간 것 보면, 나도 이제 아저씨... ㅡ0ㅡ;;;
(세월은 흐른다, 자연스러운 거다... 흐흑 OTL)


p.s.
1. "오빠~♡"라고 불렀을 때,
- 진짜오빠: 아, 왜~! (귀찮게 왜 불러?)
- 젊은오빠: 왜~~~??? (뭐 필요해? 므훗~)
- 아저씨: ...! (흐뭇, 므훗, 감격! 순간 말을 잃음)

2. "아저씨~"라고 불렀을 때,
- 진짜오빠: ...??? (자기 부르는 줄 모름)
- 젊은오빠: 내가 왜 아저씨얏!!! (버럭!)
- 아저씨: ...? (흘깃 째려봄, 얘가 뭐 사라는 거 아닌가... 싶어서)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 잘 하는 방법  (2) 2007.12.26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는 우는 애들에겐 선물 안 줘  (6) 2007.12.26
오빠 오빠  (12) 2007.12.23
화장지엔 형광물질이  (0) 2007.12.23
알바의 시간 맞추기  (2) 2007.12.23
매일 세균들을 얼굴에 바르고 있잖아  (9) 2007.12.21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ssinglove 2007.12.24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절한 빈꿈님??ㅋㅋ

  2. nextlife 2007.12.24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로 너무너무 귀여워서 그러신듯..ㅋㅋ

  3. Energizer 진미 2007.12.24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그 소녀 당돌하네요;; 대뜸 오빠라니 ㅎㅎ

  4. 월하 2007.12.24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눈에 빈꿈님의 특성을 간파했군요.

  5. infoarts 2007.12.24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