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다 왔어효~ 이만큼 쉬면 된거죠? 더 쉬어야 하나효~~~??? ;ㅁ;
 
 
 
사실은 몇몇 색깔이 몽당연필이 되어버린 색연필로 근근히 버티고 있었는데,
이제 더 이상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서 색칠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려놓은 건 40장이 넘는데 색칠을 못 해서... 흑흑 ㅠ.ㅠ
 
36색으로 색칠을 하면서 한계를 많이 느끼고 있었던 터라
이번 기회에 100색 정도로 구입하자는 마음을 먹었지만,
36색이 1만 4천 원인데 왜 100색은 십만 원인지...!!! OTL
 
생활비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십만 원짜리 색연필을 산다는 건 아무래도 사치.
그래서 겨우겨우 몇 색깔 낱개로 채워 넣고는 다시 색칠 시작.
근데 이미 색깔의 한계를 뼈저리게 느끼고 있어서 흥이 나질 않아요~
 
생활비 벌이를 위해 시작한 손가락 노가다 아르바이트는 또 어찌나 피곤한지.
며칠째 밤샘작업 중이지만, 그나마도 푼돈일 가능성. 아아...
어찌 인생이 이리도 고단하단 말인가요.
 
오늘 해나랑 메신저 대화를 했는데, 해나 말대로 내 인생은 정말 특이한 것 같아요.
전혀 현실적이지가 않아요.
좋게 말 하면 초현실, 그냥 말 하면 비현실, 나쁘게 말 하면 악몽.
그런 인생을 사는 나는
좋게 말 하면 도인, 그냥 말 하면 괴짜, 나쁘게 말 하면... 오타쿠 OTL
 
어쨌든 밥벌이 하는 중이에요, 안 그래도 비현실적인 삶을 사는데,
며칠 연달아 잠도 제대로 못 자니깐 나비가 나인지 내가 나비인지~~~
훨훨~ 날아가고 싶어효~~~ ㅡㅅㅡ/
 
 
 
p.s.
비행 청소년은 커서 비행 청장년이 되는 건가효~??????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조가 들었나  (0) 2008.02.21
패스워드만 안전하면 되는거야?  (4) 2008.02.21
내친 김에 쉬어버렸지 뭐야~  (13) 2008.02.20
죽을 때까지 쉬고 싶다  (8) 2008.02.07
금광 증후군  (8) 2008.02.07
난 알아요  (4) 2008.02.07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체소녀 2008.02.20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자 살아가는 방식이 다를 뿐이예요.
    어느것이 현실이고 비현실인지는 아무도 모르는 걸요~ ㅋ
    다만 다수의 사람들과 조금은 특별할뿐~

  2. micomcore 2008.02.20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그림일기 많이 올려주세요. 매일 같이 허탕만 쳐서 심심했습니다.

  3. 산미구엘 2008.02.21 0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다시 시작하는군요 : )
    파이팅입니다 ~

  4. 월하 2008.02.21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
    그림일기'만' 쉬는거였군요.

  5. 총쏘는카모군 2008.02.22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라도 OK~ㅎㅎ

    색연필도 좋은건 비싸더라구요~

  6. 디지츠 2008.02.22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그런것이었군요. 하하하.
    색연필이 그래 비싼줄은 몰랐군요. 저런저런.
    예전 개발자 씨리즈로 뜨셨을텐데 그 때 스폰해주겠다는 그런데는 없었나요 ㅋ

    • 빈꿈 2008.02.25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산 색연필은 초등학생용 12색 정도만 나오거든요.
      그 이상은 전부 다 수입이라서 비싸지요. ㅠ.ㅠ

      스폰해 준다는 곳은.. 후훗... 하나도 없었어요. 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