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여기도 컨셉이란게 있었다.
'대책없는 시니컬'이라는 컨셉으로 한동안 마이 페이스를 유지했고,
한가지 색깔로만 계속 반복하면 심심하니까 살짝살짝 재미있는 내용들을 양념으로 뿌렸다.
그런데 웃기는 내용들에 사람들의 호응이 생기면서 그 쪽으로 변질 돼 갔고,
그러면서 서서히 컨셉따위 사라지고 말았다.
결국 남은건 명랑만화. 아이러니컬하게도 내가 제일 싫어하는 장르다.
뭔가 좀 더 생각해야 할 부분이 있긴 하지만, 꼭 그런 이유때문만은 아니다.
 
굳이 공지 띄울 필요 없이 소리없이 스르륵 사라져서 업데이트 뜸하면 그 뿐이겠지 하며
곧 잊혀지며 다른 채널로 옮겨가겠지, 그래도 공지를 남길까 말까 하며 망설였다.
그래도 함께한 시간이 있으니 그렇게 하기엔 미련이 남아 주절주절 몇 자 남기는데...
정말 말 그대로 주절주절이 되어 가고 있는 걸 보니 그냥 빨리 끝내는 게 좋겠다.
 
돈 벌러 가야겠다.
이 블로그는 한동안 휴식기로 들어가고, 업데이트를 한다해도 예전처럼은 될 수 없다.
일단은 13일의 금요일(GMT+9)에 돌아오기로 대강 정했다.
물론 그 전에도 몇몇 업데이트가 있을 수 있고, 그 시간 이후에도 업데이트가 안 될 수도 있고.
어쨌든 다음에 돌아올 때는 좀 더 시니컬해져서 돌아오리라.
이 세상, 마약같은 사랑에 중독되어 미쳐있거나,
혹은 아주 강력한 독기를 내뿜지 않는 이상 제대로 서 있기조차 힘드니까.
 
 
 
애써 들어와서 황망히 발걸음을 돌리지 않게, 내가 자주 들르는 몇몇 사이트들을 소개하겠다.
이 블로그가 취향에 맞았다면 아래 소개하는 사이트들 중에도 취향에 맞는 곳이 분명 있을테다.
 
- 스노우캣, 마린블루스, 루나파크, 행복한오기사는 알 만 한 사람은 다 아는 사이트니 설명 생략.
 
- 이다의 홈페이지는 앞서 전시회에서도 소개 했지만, 독특한 그림들을 구경할 수 있는 곳.
   가끔씩 휘갈겨 쓴 듯한 이다의 그림일기도 맛 들이면 마력적이다.
 
- 다소다는 예전에는 꽤 많은 그림들이 있었는데, 최근에 홈페이지를 갑자기 폐쇄하고,
   완전히 새롭게 갈아 엎으면서 옛날 컨텐츠가 다 없어지고 새로 쌓고 있는 중.
   여기도 물론 독창적이고 독특한 분위기.
 
- 엘피는 블로그같은 걸 한다면 좀 더 많이 유명해 질 가능성이 충분히 있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 생각은 하면서도 방명록에 글 쓰려면 회원가입을 해야 한다는 귀찮음 때문에
   아무 말 않고 있는데... 그냥 훔쳐보기만 하고 나오는 나는 불량유저.
   어쨌든 시니컬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내가 지향하는 분위기와 가장 비슷.
 
- 나오키도 알 만 한 분은 다 아는 유명한 분이지만, 최근 홈페이지 업데이트가 뜸하다.
   모르는 분들이라면 그동안 써 놓은 글들을 읽는 것도 재미있을 듯. 특히 여행기.
 
- 이외수 님의 미니블로그도 가끔 찾아가는 곳. 이 미니블로그에 썼던 글들을 묶어서
   최근 '하악하악'이라는 책이 나왔다. 참 멋있게, 재미있게 사시는 분이다.
 
그 외 최근에 관심 가지게 된 요조, 호주 정보 찾다가 발견한 대책없이 귀여운 세오님,
찾아가면 항상 여행의 대리만족을 맛보게 해 주는 쁘리띠님의 떠나볼까 등이 있다.
다 쓰면 엄청난 분량이지만 대강 짚히는 데로 소개해 보았음.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잠시 다른 트루맨 쇼로 채널을 돌려 주세요.
(블로그가 광고글 천지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 댓글달기를 막아놓겠습니다.)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하겠지만  (0) 2008.07.14
모델-발 사진이론  (1) 2008.07.12
life itself will let you know  (0) 2008.04.19
아무도 없었다  (8) 2008.03.26
Show me the money  (8) 2008.03.25
그동안의 사건 사고  (4) 2008.03.2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