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정말 위험하다. 아무것도 할 게 없어서 연애하고 결혼을 하다니... OTL
 
 
 
똑같은 연봉을 받는다면 서울에서 북적북적 살아가는 것보다 대전이 낫겠지 싶었다.
게다가 서울보다는 지방이 대체로 물가가 싸니까 돈도 더 모을 수 있겠지 싶었다.
하지만 그건 모두 착각.
 
물론 서울보다 조용하긴 하다. 그런데 그 조용한 게 흠이다.
조용하면 좋지 않나라고, 나도 여기 오기 전까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이 조용함은 시골의 조용함과는 전혀 성질이 다르다.
 
 
 
시골의 조용함이란, 내 주관으로 해석하자면, 자동차나 사람소리가 없는 대신
새 소리, 물 소리, 바람 소리, 풀 소리, 벌레 소리 등으로 가득 차 있는 그런 조용함이다.
그런 조용함이라면 인간따위 일년 내내 안 보여도 심심하지 않다.
 
그런데 여기는 그런 소리도 아예 없다. 이건 적막을 넘어서 공허 그 자체.
그래서 계속계속 불평을 하고 있는 중이다.
 
 
 
그나마도 돈을 아껴 모아서 저축을 더 할 수만 있다면 좀 나을텐데, 그것도 아니다.
내 상황이 이상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국내에서 물가가 높고 낮고는 내게 큰 의미가 없다.
 
어차피 서울에서 생활할 때도 극도로 아껴가며 빈곤한 삶을 살았는데,
주로 마트나 인터넷 등을 이용해 저가 상품만을 사서 썼다.
그 상황이 지방으로 내려간다고 크게 변할 것은 없다.
점심식사가 오천 원이고, 삼천 원이라는 것 외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이다.
 
집값 같은 경우도, 자기 집을 구입한다면 지방이 싸고 좋겠지만,
어차피 월세를 들어가는 입장에서는 어디든 다 비슷하다.
 
서울에서 월세 20만원을 주면 방이 2평 이지만,
대전에서 월세 20만원을 주면 방이 4평 이다라는 차이가 있을 뿐,
월세가 20만원 들어가는 건 어딜가나 똑같고, 그 이하로는 잘 떨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돈 아껴서 저축을 더 하자는 계획도 실패.
 
 
 
아... 어쨌든 이렇게 돼 버렸으니 어쩔 수가 없다. OTL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신  (3) 2008.07.08
강력한 플라시보 효과  (8) 2008.07.07
대전은 무서운 곳이다  (4) 2008.07.07
하늘이 노한다  (0) 2008.07.07
육개장을 먹었다  (4) 2008.07.02
넓은 세상은 노가다가 필요해  (6) 2008.06.2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월하 2008.07.07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꿈님도 이제 연예를...

  2. 산다는건 2008.07.07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작은 이모님이 대전에 사셔서 몇 번 가 보았는데 뭐 있을 건 다 있더군요. 사실 부산이나 서울보다는 대전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극장 선택에 고민도 필요없고...

    • 빈꿈 2008.07.07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전도 사람이 좀 있는 중심지 쪽에서 살면 서울, 부산보다 살기 좋은 듯 합니다. 근데 제가 있는 곳은 대전 변두리 지역으로... 도시도 시골도 아닌...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