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ey in My Life

사진일기 2008. 7. 10. 18: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가에 아무렇게나 피어 있는 특별할 것 없는 꽃 하나하나에도 꿀이 있듯이,
언제나 이어질 것 같이 지루하게 늘어져 있는 일상 속에서도 달콤한 무언가가 있을 테야.
잠시 멈춰서서 자세히 들여다 본다면 찾을 수 있겠지, 좀 더 호기심을 가지고 다가서는 연습이 필요해.
너무 내 삶에서 멀찌감치 떨어져 서 있는 건 아닐까, 이제 한 걸음 다시 다가서야 할 때가 아닐까.
길을 걸으며 만나는 그 모든 것들이 당연한 건 아니지, 이젠 고양이같은 호기심을 발휘할 때.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니야 아니야 노를 저으렴  (0) 2008.07.23
인형같은 날들 속의 의미 없는 넋두리  (2) 2008.07.15
Honey in My Life  (0) 2008.07.10
Would you be my tomorrow?  (1) 2008.07.09
꽃은 피고 봄은 지고  (0) 2008.04.15
내 심장이 뛰질 않아  (1) 2008.04.1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