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해운대로 낚아보자
    웹툰일기/2008 2008. 7. 23. 22:12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운대 백사장에 해마다 엄청난 돈을 들여서 모래를 갖다 퍼 붓는다는 건 사실임.
    타 지방 사람들은 그 모습을 못 봤을텐데,
    해수욕장 개장하기 전 즘에 엄청난 양의 모래를 갖다 붓고 평평하게 골라 놓는다.
     
    그렇게 돈을 들여서 본전 뽑으려고 하는 것인지,
    어느 때 부터인가 피서철이 되면 해운대 백사장에는 빼곡하게 파라솔을 쳐 놨다.
    그러고는 그 파라솔 안에 앉으려면 돈 내란다, 자릿세.
     
    어떻게 보면 그늘이 있어서 좋기도 하고, 쭉 늘어선 파라솔이 예뻐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다지 좋은 모습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해변의 자유로운 모습과는 거리가 멀어서.
    뭐 그래도 해마다 사람들이 많이들 찾아 오니까 그렇게 유지 해 나가는 거 겠지만.
     
    예전에는  해운대나 광안리 같은 부산 해수욕장에 비키니나 수영복 차려 입고
    가는 사람들은 대부분이 타지 사람들이었다. 정작 부산 사람들은 그냥 추리닝 패션.
    근데 요즘은 그런 분위기가 좀 바뀐 것 같기도 하고... (요즘은 잘 모르겠음)
     
    어쨌든 오랜만에 집에 한 번 가 봐야겠다는 생각. 가는 김에 제주도나 한 번...? 후훗~
    (내가 해운대로 여름휴가 간다는 건, 서울 사람이 서울 놀러 간다는 것과 비슷한 거. ㅡㅅㅡ;)



    아 맞다, 부산국제영화제 때는 국제 영화제 위상에 맞게
    극장 안에서 영어로만 의사소통 하기로 정책을 정했데~~~ (이건 안 낚이려나? 풉~)
    반응형

    댓글 3

Copyright EMPTYDREAM All rights reserved /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