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내 마음같지 않다는 건 이미 잘 알고 있다.
처음보는 사람 뿐만 아니라, 잘 알고 지내는 사람일지라도,
사람이 사람에게 마음을 활짝 열고 대한다는 것이 이미
너무나도 힘들고 어렵고 아둔하고 바보스러운 짓이 되어버린 세상.
누구를 탓 할 수도 없고,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고,
세상을 욕 할 수도 없고, 인생을 슬퍼할 수도 없다.

어쩔 수 없다, 어쩔 수 없다, 그래 정말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되뇌이고, 되뇌이고, 또 되뇌이는 말.
맛있는 음식을 먹다가 뜻하지 않게 씹어버린 내장처럼,
잊을 만 하면 불현듯 다가와 다시 머릿속에 새겨지곤 한다.
내가 잘못된 것도 아니고, 당신이 잘못된 것도 아니고,
사람들이 잘못된 것도 아니고, 세상이 잘못된 것도 아니다.

그래, 그러니까 포기할 건 포기할 수 밖에. 그렇다고 내가
소리치고, 울고불고, 애원하며, 매달릴 수도 없는 일.
그러기에는 너무나 가벼우면서도, 오히려 역효과가 뻔한 일.
그래, 그러니까 포기하자. 이미 진심은 통하지 않으니까.
내 진심이 그대에게 가 닿으면 의심과 불안으로 변하나보다.
그대의 진심이 나에게 와 닿으면 농담과 오만으로 변하나보다.

그러니까 우리 쿨하게 즐기자.
어차피 진실은 산 너머 바다건너 쫒겨나버렸고,
이제 아무도 정의를 외치지 않으며,
진심따위 통하지도 않으니.
그러니까 우리 쿨하게, 몸도, 마음도, 정신도, 영혼도
쿨하게, 쿨하게, 쿨하게, 굴하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활활이 2010.01.23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게 얼어붙은 나뭇잎이네요.

    나뭇잎은 얼어붙는 동안 시원했을까요...

  2. 녀석 2010.01.24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연당했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