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기가 스마트폰으로 세대교체 하면서, 핸드폰은 이제 제조업체 내에서 한 번에 다 만드는 영역을 벗어났다. 그 한계를 인정하지 않고 스마트폰을 마치 냉장고나 세탁기처럼 만들려고 하니 무리수를 둘 수 밖에 없는 것 아닐까.
 
옛날 8비트 컴퓨터 시절에 컴퓨터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일체형이었다. 운영체제(OS)를 설치한다는 개념 없이, 그냥 롬(ROM)에 심어져 나왔다. 건드릴 수 있는 건 응용프로그램(Application) 뿐이었다.

지금의 스마트폰은 그 때와 비슷하다. 시대가 변하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8비트 컴퓨터가 조금 작아졌다고 생각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미 시대는 8비트를 넘어섰고, 기술의 발전은 빛과 같은 속도로 하루하루 달라지고 있다. 그 때처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일체형 피씨가 오래오래 계속되진 않을 테다.

그 옛날, IBM이 아키텍처를 오픈하면서 OS가 분리되고, 조립식 컴퓨터도 나오고 했듯이, 스마트폰도 점점 그렇게 돼 갈 거라는 예상을 할 수 있다. 제조업체는 하드웨어만 만들고, MS나 구글이 제공하는 OS를 설치해서 팔게 되겠지. 마치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PC처럼. 그리고 조립식 스마트폰도 나오게 되겠지. 그리 머지 않은 어느날에.

이런 선 위에 서 있다고 생각해보면, 제조업체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일체형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계속 부여잡고 가는 것은 참 소모적이고 비능률적인 일이다. 물론 애플처럼 둘 다 잘 만들 수 있으면 된다. 그런데 애플은 정말 독특하고도 특이한 회사일 뿐이다. 까놓고 말해서, 삼성은 그리 될 수 없다. 소프트웨어 면에서 따라잡으려면, 그 부분만 돈을 쏟아붓고 집중시켜도, 최소 십 년은 걸릴 테니까.

너무 무리하지 말고, 잘 하는 것에만 집중하시라고 말 하고 싶다. 선택과 집중, 누가 말 했더라? 지금 삼성이나 엘지는, 소프트웨어 개발사와 손 잡고 스마트폰 개발을 이원화, 삼원화 시킬 방법을 궁리해야 할 때다. 아니면 아예 구글같은 회사를 하나 만들든지.

아무쪼록 탁월한 선택으로 국내 이동통신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바란다. 아울러 어부지리 격이라도 좋으니, 소프트웨어 업계에도 신선한 강바람 좀 불었으면 좋겠다. 다들 강바람 쐬러 보내 놓으면, 소프트웨어는 누가 지키냐.



p.s.
갤럭시탭이 가장 끌리는 이유는 DMB일테다. 근데 다들 집에 티비 없나? 그런건 나 같이 집에 티비 없는 사람들에게나 필요한 기능 아닌가? 그걸 왜 굳이 길바닥에서도 보려는 건지?

DMB는 이어폰 안 꽂으면 소리 안 나도록 좀 되었으면 좋겠다. 여기저기 아주 시끄러 죽겠다. 예의는 고사하고 이기주의가 뼈 속 깊이 박혀 안하무인인 것들 때문에!

뭐 어쨌든 아이패드냐 갤럭시탭이냐 놓고 고민하는 사람은 참 행복하겠다. 나같은 사람은 그거 무척이나 필요한데도, 손 떨려서 못 사겠던데.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햇 님 2010.12.29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강바람 쐬러나가는정도가 아니라..
    점점 IT 쪽.. 특히나 개발쪽에 사람이 줄어드는것만 같아요.
    3D 업종중에 하나로 자리잡았죠.

    • 빈꿈 2010.12.30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들어서 인력이 확 줄어들었다는 느낌이 와 닿더라구요.
      그렇다고 진짜로 수가 줄어든 건 아니고,
      예전에 비해 질적인 면에서 미달인 인력이 많다고 할까요...
      좀... 망해가는 느낌이에요.
      이제 더이상 우리나라는 IT 강국이라고 할 수도 없어요.
      이미 10위 밖으로 밀려났다던걸요 ㅡ_ㅡ;

  2. phlebus 2010.12.29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은 선두에서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의지가 없지요.
    그냥 지금 이대로 뒤를 따라가면서 적당히 2등만 하면서 돈만 벌면된다는 마인드.
    어찌보면 삼성한데 애플이 되라고 주문하는건 허무맹랑한 발상일수있죠.
    3대가 세습하는 독재국가같은 기업 삼성이 창의성을 발휘한다는건 좀 앞뒤가안맞죠.
    지금까지 삼성은 새로운 발상의 제품이나 사업을 만들어간적은 한번도 없이 그저 항상 2등만 하면서 돈만 벌면됬고 그걸로 이렇게 성공했자나요.
    고위험 고수익이 아닌 저위험 저수익으로 지금처럼 3대.4대.5대까지 쭈욱 세습하는 삼성이 되길.

    • 빈꿈 2010.12.30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은 절대 애플이 될 수 없죠.
      지구상의 그 어떤 업체도 애플이 될 수 없을거에요.
      애플은 정말 특이하고도 괴물같은 회사니까요.

      다만 삼성이 그래도 한국 대표기업이라는 회산데,
      창의성이 안 된다면 융통성이라도 좀 발휘했으면 싶어요.
      되도 안 하는 걸 계속 붙잡고 가는 모습 보면 참 안타까워요.
      옛날에 티비 분해해서 재조립하며 기술 습득하던 그런 정신으로 신기술을 자꾸 습득하려는 듯 보이네요.(물론 아니겠지만요)

  3. shinlucky 2010.12.29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점을 집어주면서도 뭔가 통쾌한 툰 잘보았네요.
    옴니아 생각하니 참 눈물이 먼저 납니다.
    갤럭시A는 그나마 프로요 업글해줘서 나름 다행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흠

    • 빈꿈 2010.12.30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옴니아2는 여기저기 문제제기의 목소리라도 조금씩 들려오는데, 진짜로 잊혀진 폰은 갤럭시A죠.

      공식 발매일자가 2010년 4월. 아무리 빨리 샀어도 1년 안 되는 폰에 문제도 참 많고...

      그나마 사용자가 (비교적) 많이 없다는 게 다행이랄까요. ㅡ_ㅡ;

  4. 어머 이건 꼭 사야해 2010.12.29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 떨려서 못 사는 신중함을 카드는 용납하지 않습니다 우리들은 언제나 할부값만 생각하며 살죠

  5. 2proo 2010.12.30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꿈님~~~~~~~~ 올만이에요~~~
    잘 지내시죠? 클스마스 인사도 못드렸는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전 감기 걸려서 아주 죽겠어요 OTL

  6. idjung 2010.12.30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삼성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애플은 혁신을 하기 위해 고위험을 각오한 거라기 보단, 자기들이 할 줄 아는 것을 솔루션으로 만든 것이지요. 삼성도 자기들이 할 줄 아는 것을 하는 것 뿐입니다. 애플이 하는 것은 혁신으로 보이고, 삼성이 하는 것은 2등 전략 구사라고 보이는 것 뿐입니다.

    • 빈꿈 2010.12.30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의 장점은 할 줄 아는 것들을 모아서 요리조리 잘 조합해 전혀 새로운 것처럼 꾸며 낸다는 거.
      지금 삼성의 문제는, 잘 하는 것만 집중하기에도 벅찬데, 못하는 것까지 하려고 움켜쥐고 있다는 거.

      내가 삼성 임원이라면, OS개발이나 앱 개발을 네이버에게 맡기는 방안을 검토해 볼거야. 네이버는 구글처럼 확장해 가는 거고. 그러면 서로서로 좋을텐데...

  7. idjung 2010.12.30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 임원이 자기 목을 남에게 주는 것이니, 적당한 모습은 아니겠지요. OS 개발이나 앱 개발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네이버에 있는가도 문제가 되겠지요. 제가 총 책임자면 OS는 아무래도 인텔에 맡기고(인텔이 강자지요). 앱은... 중소 업체가 많으니 인건비가 비싼 네이버에 맡기지 않을 것 같아요.

    • 빈꿈 2011.01.03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참 궁금한게...
      네이버는 왜 구글같은 꿈을 꾸지 않는가 라는거.
      몰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내가 보기엔 네이버도 인력 구성이나 자금상황이나 그리 나쁘진 않은데.

  8. 씨디맨 2011.01.02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재밌게 잘 봤습니다. 근데 갤럭시탭은 올쉐어가 괜찮은듯해요. 웹서핑시 좀 느린감은 있긴하지만 동영상 끌어다가 보는 용으로는 괜찮더라구요.

    • 빈꿈 2011.01.03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갤럭시탭은 동영상을 아무거나 끌어넣어 보기에 참 편하긴 하더군요. 어떻게든 나름대로 용도를 딱 결정하고 신념을 가지고(?) 산다면 뭐라 할 수 없지요, 어차피 개인 취향이니까요~ 이건 그저, 갈팡질팡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는 정도로 봐 주세요 ^^

  9. idjung 2011.01.03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과는 자금력에서 비교가 안 되지요. 네이버가 어설프게 구글과 전면전을 치르면 네이버는 쫄딱 망합니다. S/W 대기업들이 각자 자신의 텃밭을 유지하면서 찔끔찔끔 전진을 하지요. 기업이기 때문에 어설프게 구글처럼 따라하면 안 되고. 한국인의 생각과 미국인의 생각은 틀립니다. 제가 생활해 본 바로는 한국인들은 구글보다는 MS 방식의 업무가 더 적합할 듯합니다. 따라서 구글과 같이 되기를 희망하면 곤란합니다.

  10. idjung 2011.01.03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참!! 좀 전에 얘기했듯이...찔끔찔끔 전진하여야 안전하겠지요. 페이스북의 서비스를 구글이 만들지 않는 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페시스북과 비슷한 형태로 갈지언정...같은 서비스라면 경쟁력이 없습니다.

  11. 누노 2011.03.05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마케팅만 가지고도 무지한 대중들이 낚인다는 거지요..옴냐2때도 여러가지 논리적인 이유들로 인해 절대 구매하지 말라는 얘기들이 많았어요..갤탭도 그랬죠..그래도 대중은 마케팅에 끌려가네요..

  12. gz 2011.03.07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찔끔 찔끔 이야기가 나오던 조립형 노트북이 어떻게 되었는지.
    조립형 mp3, 조립형 핸드폰, 조립형 프린터 시장이 왜 없는지.
    청소기, 냉장고, 세탁기를 자기가 커스터마이징 하는 사람이 보기 드문 이유가 무엇인지.

    를 생각하면 위의 결론은 성급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13. 빈꿈 2011.03.0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이 만화는 워밍업 용으로 간략히 그린거라 긴 이야기 하기가 좀 어렵네요. 조만간 새로운 (자세한?) 것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인문학에 투자하라는 것은, 쓸 데 없는 마케팅 비용에 돈 뿌리느니 좀 의미 있는 곳에 돈 쓰라는 뜻이죠. 작게는 삼성직원 교육, 크게는 인문대 지원 등의 중간쯤에서 투자를 할 수도 있겠구요. 어쨌든 그건 너무나 거대한 일이긴 하죠 ㅡㅅㅡ

  14. 진격 2013.05.26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려 3년이 가까이 흐른 지금에 이르러서 돌이켜보니,
    삼성이란 조직은 참 새삼스럽지만 만만치 않은 조직이었습니다.

    소위 한국이라는 나라의 최고들이 모인 곳이니 당연하다고 해야할까요....

    저 역시 삼성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 여러가지 경쟁력에서 참 대단한 조직인 건 인정하지 않을 수 없군요. 뭐 대단하다...라는 표현으로는 이제 무의미하려나요. 이미 지구에서 가장 강력한 최상위 기업들 중 하나가 되어버렸으니..

    삼성이 한 번 크게 망하고, 두 번 망하고 세 번은 망해도 2000년 밀레니엄 이전의 수준의 삼성(한반도 지역 강자급 기업)으로는 남을 정도로 탄탄한 슈퍼괴물인 듯요.

    요번에 그냥 갤럭시 S4 사러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