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노력해도 삶이 지지부진 끝 없는 터널처럼
나아질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다면 그건,
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세상이 잘못됐기 때문이다.

아무리 열심히 살아봐도 얇은 한 오라기 희망의 실낱조차
찾을 수 없어서 깊은 늪에 빠져 허우적 대고 있다면 그건,
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세상이 잘못됐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앉아서 세상만 탓하며 울고 있을 수도
그렇다고 안 되는 일을 더 크게 벌릴 수도 없다면
차라리 하루에 조금씩이라도 하고 싶은 것을 하자.

누군가는 세상이 모두 알아주길 바라고
또 누군가는 사람들이 기억해 주길 바라지만
다 필요 없다 그저 내가 아직 살아 있음만 확인하자.

아무리 노력해도 되지 않는 것
열심히 살아봐도 되지 않는 것
어쩔 수 없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된 이야기  (0) 2011.10.27
그렇게 모두가 외롭다  (3) 2011.10.18
꽃 같은 세상에  (3) 2011.09.29
하늘이 너무 맑아 두둥실  (2) 2011.09.23
변하지 않는 건 없었다  (1) 2011.09.20
Boy on the road  (1) 2011.09.16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