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자신이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는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정신병자가 하나 있다.
그런걸 기회 될 때마다 자랑하는데 그치지 않고, 마치 자신이 정신과 의사인양 떠들어대기도 한다.
정신분석 관련 서적 몇 권에 정신학 전문가가 될 것 같으면 세상엔 전문가로 넘쳐날텐데.

어쨌든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경계의 대상이다.
대부분 연락은 받아주지만 쉬쉬하면서 피하는 상황.
자신은 그걸 모르고 있는 상황인데 더 갑갑한 것은,
그는 모든 사람이 자신을 좋아할 것이고, 모든 사람과 친하게 지낼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것.

게다가 그의 사람 대하는 태도에도 큰 문제가 있다.
그냥 재미삼아, 그저 자기 심심하면 연락해서 이상한 말들을 늘어놓고는
상대방을 기분나쁘게 하는 데서 쾌감을 찾는 그 태도.

무슨 생각으로 그러는 건지는 도무지 알아낼 방법이 없지만,
소문 퍼뜨리기도 좋아해서, 많은 소문들이 그에게서 퍼져 나왔다는 것도 이미 사람들 사이에 널리 알려진 상황.
그 중에는 근거 없는 헛소문조차 만들어내서 퍼뜨리고 다녔다는 데 분개하고 있는 사람들도 꽤 있다.
그 때문에 사람들은 더욱 피하고, 그래서 그는 더욱 집요하게 사람들에게 들러붙는다.

그 집요함이 어느정도냐면, 전화번호를 바꾸고 일부러 알려주지 않았는데,
자기 스스로도 그 사실을 알면서도 어떻게 수소문 해 알아내서 연락하는 정도.
제정신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정신병자라는 것이 드러나는
에피소드중 하나로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사건이다.

다들 똥 묻은 개를 피하려고 하고 있는데,
정작 똥 묻은 개는 자기 몸에 뭐가 묻었는지 모른다라는 갑갑한 상황.
그러면서도 주위 사람들을 피곤하게하며 피해를 주면서 자신만의 쾌감을 얻고자하는 그 행태.
아무래도 상황은 그가 정신병원에 들어가야 평화롭게 끝나지 않을까 싶다.

지금 내 홈페이지에도 그 정신병자가 나돌아 다닌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
그래서 조금 더 지켜보다가 아예 아무도 댓글을 못 달게 하든지 할 생각이다.
정말 남에게 피해만 끼치고 다니는 미친개...
미친개는 뭉둥이가 약이라는데...
반응형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네들이 특이한거야  (0) 2007.06.23
남극일기  (0) 2007.06.23
귀찮은 정신병자  (0) 2007.06.23
그리 유쾌하지 않은 기억  (0) 2007.06.23
모사 타입이라고?  (0) 2007.06.16
어디든 돌아갈 집이 있으면, 그 곳이 내 고향이다  (0) 2007.06.1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