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분야 사람들에게서 우연히 듣게 된 이야기 정리.

 

 

선글라스 수명

 

요즘 보통 선글라스들이 플라스틱 렌즈에 코팅을 입히는 방식이라 함. 이 코팅이 자외선 차단 역할을 하는데, 자외선을 받으면 점점 성능이 떨어진다고. 대략 2~3년 지나면 코팅이 벗겨지기 시작한다 함. 사람에 따라 사용 습관이나 관리 방법에 따라 5년 정도도 쓸 수 있다고.

 

꺼내 쓰기 전에 근처 안경점에 가서 자외선 차단율 측정을 해보는 게 좋은데, 차단율이 70% 이상 안 되면 수명 끝났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안경점에 따라서 자외선 차단율 검사기가 있는 곳도 있고 없는 곳도 있다 함.

 

렌즈에 기스가 나면 그냥 수명 끝났다고 생각하는 게 좋다 함.

 

 

 (검사 결과, 꽝 판정을 받고 버리긴 아까워서 어디다 쓸까 고민중인 썬글라스)

 

 

자외선 차단율 낮은 선글라스를 사용하면

 

수명이 다 됐거나, 혹은 싸구려 선글라스를 사서 자외선 차단율이 낮은 것을 그냥 사용했을 경우 눈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도 있다 함.

 

선글라스를 쓰면 어두워져서 동공이 확장되는데, 이때 자외선 차단율이 낮다면 자외선이 그 확장된 동공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차라리 안 쓰는 것 보다 못 한 상황이 된다고. 따라서 눈 건강을 생각한다면 자외선 차단율과 선글라스 수명을 체크해보는 게 좋을 듯.

 

 

(자전거 탈 때는 아예 코팅 없는 고글을 쓰고 있음. 그냥 눈에 먼지만 들어오지 말라고)

 

 

선글라스 색깔

 

색깔이 짙으면 눈이 부시지 않은 효과는 있지만, 색깔 농도와 자외선 차단은 아무 관계가 없다 함. 색이 너무 진하면 동공이 너무 확장돼서 안 좋을 수 있으므로, 색 농도는 70% 정도가 좋다 함. 표기가 돼 있거나 알려달라 하면 알려주는데, 대략 선글라스를 착용했을 때 상대가 내 눈이 들여다 보일 정도라 함.

 

 

선글라스 구입시 UV400 체크

 

자외선 차단 지수가 UV400 이상인 것을 구입해야 한다고. 이 정도면 대략 자외선 차단율 99%라 함.

 

 

(아무거나 써도 된다면 이런 것도 써도 되겠지. 영화관용 3D 안경. 이거 쓰면 세상이 3D로 보인다. 당연히 이거 안 써도 세상은 3D로 보인다. 세상은 원래 3D다.)

 

기타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수는 있겠지만, 비싸다고 선글라스 렌즈까지 엄청 좋은 것은 아니라 함. 브랜드나 모양 등에 따라 가격이 차이 날 뿐, 렌즈는 완전 싸구려 아니면 다 비슷비슷 한 수준이라고. 물론 예외는 있을 수 있음.

 

 

p.s. 참고

> "불량 선글라스가 백내장·각막손상 부른다" 짙은 색보다 자외선 차단기능이 중요..'UV400 이상' 확인해야 (연합뉴스, 2016.06.23.)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