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국영이 남긴 유서의 말처럼,
'감정이 피곤해 세상을 사랑할 마음이 없다
(感情所困 無心戀愛世)'

먼지가 되었으면 싶다.

'잡다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체부프레드 중에서...  (0) 2007.06.15
열정의 습관 중에서...  (0) 2007.06.15
연금술사 중에서...  (0) 2007.06.15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과거가 있단다  (0) 2007.06.15
슬프다  (0) 2007.06.15
감정이 피곤해 세상을 사랑할 마음이 없다  (0) 2007.06.15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