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두달 전만해도 여기는 사람 별로 없고 한적했다.
창가 자리 앉으면 조용하게 바깥을 내다 보며 마음껏 낙서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어느 때부터 사람들이 북적거리더니,
이젠 앉을 자리도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왜 그런걸까?
 
이런 것도 징크스인가보다.
조용한 카페를 찾아 내서 다니다 보면 꼭 사람이 많아지는 거.
당연한 건가? ㅡ.ㅡ;
 
어쨌든 또 조용한 곳 찾아 나서야겠네. ㅠ.ㅠ
 
근데, 스타벅스 가면 이런 일이 많다.
"머그잔에 드릴까요, 일회용 컵에 드릴까요?"
"머그잔에 주세요."
"지금 머그잔은 안 되는데요."
 
아니 어차피 그럴거면 왜 물어 보냐고!!!
일회용 컵은 보증금 50원 때문에 싫은데.
나갈때 받아 나가는 걸 잘 까먹기 때문에 그냥 나갈 때가 많아서. ㅠ.ㅠ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근길의 책 한권  (0) 2007.07.04
안나수이 폰!!  (0) 2007.07.04
방공호를 파야겠다  (0) 2007.07.04
고맙습니다  (0) 2007.07.04
잠실 인도식당 카레타운  (1) 2007.07.04
오이꽃은 필 것인가  (0) 2007.07.04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