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과 함께 스산한 바람이 불어 가로등 불마저 희미하게 흔들리던 야심한 시각의 동네 공터.
한 아줌마가 결연한 표정으로 전화기에 대고 '그년, 여기오 오라 그래.' 딱 한 마디 조용히 말했다.
이윽고 한 무리의 아줌마들이 왔는데, 그 중 한 아줌마가 꽥하고 소리치더니
갑자기 달려와서는 그대로 날라차기 선방!!!
 
당신은 본 적 있나, 40대 아줌마의 날라차기!
나도 오늘 처음 봤다. 아줌마 멋있더라 ㅠ.ㅠ
 
둘의 싸움은 시작도 제대로 못 하고 함께 온 아줌마들에 의해 뜯어 말려졌고,
한 무리의 아줌마들은 또 다른 어떤 곳으로 향했다.
아마도 내가 모르는 그 어떤 다른 큰 판이 있는 것 같다.
한강 고수부지일까?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분다  (4) 2007.09.17
투디다스  (2) 2007.09.17
한밤의 결투장 아줌마의 날라차기  (4) 2007.09.17
마이 아파  (4) 2007.09.15
미인박멸  (0) 2007.09.15
콜라에 대한 모욕  (21) 2007.09.15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체소녀 2007.09.18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동네에는 왜 그런곳이 없을까..ㅎㅎ

  2. 뷁스런인간 2007.09.18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40대가 멀게 느껴지지 않아서 걱정입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