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과 함께 스산한 바람이 불어 가로등 불마저 희미하게 흔들리던 야심한 시각의 동네 공터.
한 아줌마가 결연한 표정으로 전화기에 대고 '그년, 여기오 오라 그래.' 딱 한 마디 조용히 말했다.
이윽고 한 무리의 아줌마들이 왔는데, 그 중 한 아줌마가 꽥하고 소리치더니
갑자기 달려와서는 그대로 날라차기 선방!!!
 
당신은 본 적 있나, 40대 아줌마의 날라차기!
나도 오늘 처음 봤다. 아줌마 멋있더라 ㅠ.ㅠ
 
둘의 싸움은 시작도 제대로 못 하고 함께 온 아줌마들에 의해 뜯어 말려졌고,
한 무리의 아줌마들은 또 다른 어떤 곳으로 향했다.
아마도 내가 모르는 그 어떤 다른 큰 판이 있는 것 같다.
한강 고수부지일까?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분다  (4) 2007.09.17
투디다스  (2) 2007.09.17
한밤의 결투장 아줌마의 날라차기  (4) 2007.09.17
마이 아파  (4) 2007.09.15
미인박멸  (0) 2007.09.15
콜라에 대한 모욕  (21) 2007.09.15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