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연속해서 두 명의 김여사(?)를 만났다.
 
한 분은 차도와 인도 사이를 반씩 딱 걸쳐서 주행을 하고 계셨다.
경찰차가 뒤에 따라와서 운전을 그렇게 하면 어쩌냐고 하니까,
아주아주 당당한 목소리로 외쳤다. "도로가 좁잖아요!"
인도도 좁다, 올라오지 마랏! ㅡ.ㅡ+
 
세상에 저런 일도 다 있네 하고 길 가는데,
한 아주머니와 경비 아저씨가 말다툼을 하고 계셨다.
경비 아저씨는 아줌마에게 차를 좀 더 바짝 붙여서 주차하라고 했고,
아줌마는 '더 이상 어떻게 딱 붙이냐, 여자라고 무시하냐'하면서 화를 냈다.
 
결국 목소리 큰 아줌마가 이기고, 아줌마는 유유히 그 현장을 벗어났다.
주차된 차를 보니, 자동차 두 대 댈 수 있는 자리를 혼자 차지하고 있었다.
역시, 목소리 큰 놈이 이기는 곳이구나... ㅠ.ㅠ
 
저런 아줌마들 때문에 운전 잘 하고 있는 다른 아줌마들도 괜히 욕 먹는데...
대체 무슨 생각 하며 사시는 걸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