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나 2

웹툰일기/2008 2008. 4. 18. 0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걷다가 아빠와 함께 아장아장 걸어가는 꼬마를 본 적 있다.
꼬마는 세상에 신기한 게 무척이나 많은지 여기저기 고개 돌리며 구경하면서,
말을 잘 못하니까 그저 '저거, 저거' 하면서 손가락으로 어떤 것을 가리키곤 했는데,
아빠는 그냥 '응' 하면서 손을 훽 잡아끌면서 발걸음을 재촉했다.
물론 아기의 호기심을 모두 만족시켜 줄 순 없지만, 그래도 좀 불쌍한 느낌. ㅡㅅㅡ;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와 나 4  (1) 2008.04.18
아빠와 나 3  (0) 2008.04.18
아빠와 나 2  (0) 2008.04.18
아빠와 나 1  (0) 2008.04.18
바보면 어때 예쁘기만 하면 되지  (5) 2008.04.17
메모지를 그냥 버리지 말아줘  (2) 2008.04.17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