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나버린 노래는 다시 부르지 않을 테야.
레파토리를 좀 더 만들어야지, 언제나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더이상 부를 노래가 없는 그런 순간이 오면, 조용히 자리를 떠야지
아무도 모르게.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님은 싸이코  (0) 2008.05.14
빠게뜨로 일주일을 버텨야지  (1) 2008.05.14
앵콜요청금지  (0) 2008.05.14
속에서 불이 난다  (0) 2008.05.14
문과장님은 반인반요 클레이모어  (0) 2008.05.14
궁극의 신뢰감  (0) 2008.05.13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