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간 MT. 게다가 바닷가로 간 MT. 럭셔리했던 MT.
 
바닷가에 파라솔 자리 하나 잡고 앉아서 사람들 노는 거 보고 있는데,
갑자기 옆 자리에 두 아낙네가 자리 잡더니 옷을 훌러덩 벗는 게 아닌가!
안에 수영복을 입고 있긴 했는데 어찌나 야해 보이던지... ㅡㅅㅡ;;;
 
어쨌든 바다 갔다 왔다는 자랑~~~ 해운대는 물이 좋아효~ ㅋ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구걸인가  (0) 2008.08.14
극장에서 빠삐코를 보았죠~  (2) 2008.08.12
바다에 놀러 갔지롱  (0) 2008.08.12
먹을 거 주면 다 예뻐  (2) 2008.08.08
기숙사 식당 아줌마가 예뻐요  (2) 2008.08.07
수영팬티나 사각팬티나  (6) 2008.08.0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