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금이야 방콕에서 '같이 왕궁 보러 가요'하면 '갔다 오세요'하고 거절하겠지만, 누구나 처음은 있는 법. 이 때 처음으로 왕궁을 구경갔다. 그것도 사람 많은 일요일에, 그것도 어제까지 앙코르 유적 보고 온 마당에. ㅡㅅㅡ;

이 때만 해도 왕궁 가는 길목에 한 유명한 아줌마가 있었다. '오늘은 왕궁 문 안 연다'라며 꼬셔서는 배를 타게 만들어서 바가지 씌우는 아줌마. 수많은 사람들의 글로 소개되었고, 급기야 가이드북에도 소개되었지만, 피해를 입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있었다.

캄보디아에서 만난 일행과 함께 방콕으로 넘어와 왕궁을 보러 갔는데, 우리 모두 가이드 북 따위 들고다니지 않는 타입. 그런 마당에 왕궁 가는 길에 그 아줌마를 만났다. 제법 그럴 듯 하게 '오늘은 일요일이라 왕궁 문 안 연다'라고 말 걸어왔다. 일행 중 최고 연장자 어르신은 그 말에 속아 넘어가셨다. 내가 거짓말이라고, 관광지가 일요일에 문을 닫는 게 어딨냐고 말 해도 안 믿으시고~

뭐 결국 강경하게, 그럼 나 혼자 왕궁의 잠긴 문이라도 보고 오겠다고 혼자 앞서 가는 걸로 상황은 급 마무리. 투덜거리면서 따라오시던 어르신, 왕궁 문 활짝 열려 있는 걸 보시더니 '이 동네 인심 참 야박하다'라며 탄식하셨다. ㅡㅅㅡ;


어쨌든 왕궁 구경. 뭐 그닥 설명할 건 없고, 단순한 사진 나열이랄까~

참, 이 때는 외국인 내국인 할 것 없이 무료입장이었는데, 요즘은 외국인에게는 입장료를 받는다는 흉흉한(?) 소문을 들었다. 진짜인지 확인은 못 해봤음.

그리고 여긴 비록 지금은 아니지만 오랜 세월동안 왕궁으로 실제로 쓰여진 곳이기 때문에, 기본적인 예의는 지켜야 한다. 남녀 불문하고 짧은치마나 반바지 차림은 출입불가. 왕궁 입구 안쪽에서 월남치마나 몸빼바지 같은 것을 공짜로 빌려 준다.



왕궁 안에 사원이 있다. 원래 이름은 '왓 쁘라께우'이지만, 흔히 '에메랄드 사원'이라고 불린다. 나도 처음에 에메랄드 사원이라길래 사원 전체가 에메랄드로 번쩍번쩍 빛 날 줄 알았다. 그랬으면 더 좋았을 텐데. ㅡㅅㅡ;

하지만 에메랄드 사원은, 이 안에 에메랄드로 만들어진 불상이 있어서라고 한다. 그나마도 진짜 에메랄드는 아니고 사실은 푸른 옥이라고. 사원 안쪽에선 촬영을 금지할 정도로 이 불상은 아주 소중히 여겨지고 있다. 아직도 국왕이 매년 새해를 맞을 때마다 이 불상의 옷을 갈아입히는 행사를 거행한다고 한다.



왕궁답게 삐까번쩍하다. 나름 볼 것도 많고, 반짝반짝 빛 나기도 하고. 한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 이 때 나는 바로 전날까지 앙코르 유적을 거닐었다는 것. 앙코르 유적을 본 지 하루도 안 지난 마당에 이런게 눈에 들어올 리가 있겠는가. 결국 아, 뭐, 왕궁이네~ 하고 시큰둥하게 설렁설렁 보고 넘겼다는 거. 첫 단추를 그렇게 끼워서 그런지, 나중에 다시 찾아가도 그리 큰 감동은 느낄 수 없었다. 그냥 카오산에 머물면서 심심하면 산책삼아 가는 곳 정도랄까. ㅡㅅㅡ;;;





왕궁 안쪽에 들어서면 무엇보다 시선을 확 잡아끄는 것이 있는데, 바로 황금색으로 빛나는 금탑이다. 맑은 날에는 (과장 조금 해서) 눈이 부셔서 똑바로 쳐다볼 수 없을 정도로 빛난다. 물론 금박으로 도금 해 놓은 것. 그래도 금은 금인데... 아아 조금만 긁어가면... ;ㅁ; 이 금탑은 부다의 사리를 모셔놓은 것이라 한다.

사진에 보이는 황금탑 옆쪽으로 있는 건물들은 각각 라오스 양식, 캄보디아 양식으로 지은 건물이다. 캄보디아와 라오스가 태국의 속국이었기 때문에 그걸 상징하려는 듯 저렇게 각 나라 양식별로 건물을 지어놓은 거라 한다. 캄보디아와 라오스는 프랑스 식민지가 되면서 태국을 벗어났다.









왕을 우러러보는 건 어쩌면 비싼 집에 살기 때문은 아닐까. 세상에 널리, 흔히 일어나는 주객전도 같이.



위 사진처럼 이렇게 배열해서 보면 아기자기 해 보이기도 하는데, 사실은 정말 무지막지하게 크고 거대하다. 뭐하러 이렇게 크게 지었나 싶을 정도.





벽화도 있다. 선과 악의 싸움을 그렸다는데, 그냥 보면 된다. 아 이제 진짜 건성건성이다. 사실 일요일 즘엔 외국인 관광객들도 엄청나지만, 현지인들도 엄청나게 들어오기 때문에 정신이 없다. 사진엔 별로 안 나왔지만, 사실은 줄을 서서 구경해야 할 정도로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빨리 나가고 싶은 생각만 간절하고. ㅠ.ㅠ






왕궁 규모가 크긴 크지만, 일반인이 들어갈 수 있는 영역은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나머지 대부분은 출입금지. 경비병이 꼼짝도 하지 않고 문을 지키고 서 있다.







뭐, 그냥 왕궁일 뿐. 대충 설렁설렁 돌아보고 끝~



왕궁 앞 공원. 여기도 닭둘기들이 사람을 해치려고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ㅡㅅㅡ;



카오산의 일요일. 이 때는 주말이 되면 말 탄 경찰들이 와서 카오산 골목 출입구를 지켰다. 요즘은 태국에서도 말 탄 경찰 보기는 좀 힘들지만.

반응형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