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나무

그림일기 2009. 10. 9. 00:23


가난뱅이가 그림을 그리려고 하니까 종이가 울었어.
종이가 우니까 나도 슬퍼 울었어.
내가 우니까 세상도 슬피 울었어.
아아 슬프디 슬프디 슬픈 세상이구나.
다 같이 울자 동네 한 바퀴.



2009.10.08
서울숲 한 쪽 으슥한 구석탱이에서 그림 그리고 있는데
슬그머니 이 어둠구석을 찾아든 한 쌍의 바퀴벌레같은 연인들.

나름 사람 있나 없나 살핀다고 살피던데 시력이 안 좋은 건지,
보고도 못 본 척 하는 건지, 내가 있는데도 그냥 자리 잡고 앉더라.

앉자마자 화르륵 불이 타 오르고... ;ㅁ; (이후는 19금)
공공장소에선 좀... ㅡㅅㅡ+

절정의 순간에 소리를 확 질러버릴까,
모르게 슬금슬금 다가가서 바로 딱 앞에 자리잡고 말똥말똥 처다보고 있을까,
아니면 그냥 조용히 공원 순찰대 같은 곳에 신고를 해 버릴까
이런저런 생각을 해 봤지만,

결국은 가련한 마음에 그냥 조용히 내 할 일 하면서 계속 지켜봤다. ㅡㅅㅡ;
불쌍하잖아, 모텔 갈 돈도 없으면서 열심히 연애질 하는 모습이. ;ㅁ;

그래, 애 쓴다. 이왕이면 애를 쓰지 말고 낳는 게 어때. ㅡㅅㅡ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고싶은 바람개비  (2) 2009.10.09
매너리즘을 해제합니다  (3) 2009.10.09
우는 나무  (1) 2009.10.09
bitter tears  (0) 2008.09.19
bitter tears  (1) 2008.09.18
bitter tears  (0) 2008.08.19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rock 2009.10.09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날로 봐서 첨에는 바퀴벌레가 옆에 온줄 알았다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