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달 사이 이런저런 행사를 통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됐다.
대학 졸업 이후 이렇게 계산 없이 순수한 만남을 대량으로(!) 가져본 건 처음이었다.
그래서 그 재미에 더욱 빠져들고, 빠져드니 또 더 만나게 되고 하는 순환의 연속.

각종 팸투어와 최근의 동피랑 벽화전, 그리고 또 다른 모임 등등 해서
한 달 사이 인사만 나눈 사람들만 수백명이다. OTL
물론 그 중에서 계속 연락을 주고받을 사람은 몇 안 되겠지만,
그래도 수십여 명만 기억하면 된다 해도 내겐 좀 버거운 일이다.

애초부터 사람 얼굴을 잘 못 알아보는 안면인식장애를 가졌기에,
옛날부터 '사람을 봐도 아는 척을 안 한다'라는 말을 자주 들어서,
어떻게든 사람들과 마주치는 걸 꺼리고 피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뻔뻔해진건지, 대범해진건지 모르겠지만,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있다.
'나는 못 알아 보니까, 너네들이 나를 기억하시든지~'라고. ㅡㅅㅡ/

여기서 또 하나 안타까운(?) 점은,
서로서로 처음보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모임에 나갔을 때,
내가 상대방을 기억 못하고 헷깔리듯이 상대방도 나를 기억 못하고
헷깔려 했으면 딱 좋겠는데, 그게 또 그렇지가 않다는 것.

어째서... 어째서 사람들은 나를 한 번 보면 안 잊어버리는 거냔 말이다!!! ;ㅁ;
아, 정말, 농담아니고, 나도 한 때 평범하게 보이려고 노력 많이 했다.
근데 뭐 돈 없어서 꾀죄죄하게 해 다니는 건 어쩔 수가 없는 거고... ㅡㅅㅡ;;;
그것 말고도 뭔가 플러스 알파 베타 감마 시그마 제타가 있는 듯.

오죽했으면 몇 년에 한 번씩 가는 태국의 장사치들도 나를
단골이라고 알아봐주며 또 왔냐고 반겨줄까.
윽... 이건 좋은건지 나쁜건지... OTL
(죄 짓고 도망도 못 가겠군)

어쨌든 여러분, 제가 '누구신지?'라고 묻더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고, 다시 한 번 천천히 자기소개 하기~
장애를 가진 사람을 위한 배려라고 생각해 보아요~



그래서 오늘의 결론:

내가 당신을 기억하지 못함을 탓하지 말고,
당신이 내 앞에서 스트립쇼를 하지 않았음을 자책하시오. ㅡㅅㅡb

(스트립쇼를 했어봐, 내가 기억 못 할 리가 없잖아? ㅋ)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꿈 2010.04.15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지금보니 이게 3000번째 글이었는데 이런 내용이라니... ;ㅁ;
    아... 삼 천이라고 되뇌어보니 참 많이도 했다 싶네요 ㅡㅅㅡ;;;

  2. Draco 2010.04.1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 저랑 똑같은 마인드를 가지신 분이었군요. 전부터 알던 블로거시지만, 다시 반갑습니다. ㅋㅋㅋ
    제가 워낙 사람을 기억 못해서 매번 참 난감했는데, 요즘은 그냥 아쉬운 사람이 먼저 말걸고 아는척 해주겠지, 라고 초연해 하고 있습니다.

    • 빈꿈 2010.04.15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떻게 보면 무책임하고 무관심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괜히 신경 써봐야 큰 효과도 없고 스트레스만 받더라구요.
      어쩌겠어요 그렇게 타고났는데~ 울엄마한테 가서 따지시든지~ 그러고 있죠 ^^;

  3. A2 2010.04.15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살짝 안면인식 장애가 ㅠㅠ

  4. 잼스 2010.04.15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님이 말씀하신 안면인식 장애가 심해요.
    사람 얼굴하고 이름 잘 기억하는 방법이 있으면 좋겠는데 ㅠ.ㅠ
    좋은 방법 아시는 분~

    • 빈꿈 2010.04.19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때 저는 사진 찍어서 밑에 이름을 써 두고,
      그 집단의 사람들 만날 때면 그 사진을 보고
      공부해서 갈 때도 있었죠.
      근데 그러다보니 사람 만나는 게 피곤해지더라구요. ㅠ.ㅠ

  5. ytzsche 2010.04.15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얼굴과 이름이 매치 안 되는 건 저도 좀 갖고 있는 '부실함'이지만, 그치만 왠지 빈꿈님은 태국에서조차 알아보는 게 당연할 거 같애요. 왜냐면...글쎄, 이유는 잘.ㅋㅋㅋㅋ

  6. 2010.04.15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도 안면+이름 매치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데...
    심지어 전화번호는 외우는데 이름을 못외운다거나 하는 경우도 있었어요. 아, 너무 끔찍하죠, 상대는 나를 이름으로 불러주는데 나는 본 기억도 가물가물.. 이름도 전혀 생각 안나고 ㅠ_ㅠ 도대체 어디에서 만난 사람인지도 가물하고... 절대로 비지니스 타입 인간은 안되는 듯.

    • 빈꿈 2010.04.19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억이 안 나면 차라리 뻔뻔하게(?) 물어나 보겠는데,
      더 큰 문제가 있어요.
      ㄱ이라는 사람을 ㄴ이라는 사람으로 알고 있는 경우죠.
      계속 그렇게 착각하고 살다가 어느날 ㄱ이 ㄱ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의 충격이란... ㅡㅅㅡ;;;;;

  7. 커피믹스 2010.04.15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빈꿈님 요즘 많이 바쁘셨나봐요
    거기다 안면인식장애까지 섭하지만 안면인식 잘하는 제가 기억해드릴께요^^

    • 빈꿈 2010.04.19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워요 ㅠ.ㅠ
      꼭 기억해주시고 저 만나면 내가 커피믹스다 하고 계속 알려주세요. 반복학습의 효과를 노려야해요. ;ㅁ;

      요즘 좀 여러모로 정신없는 날들이 펼쳐지고 있네요.
      앞으로 한동안 더 그럴 듯 싶어요. ㅠ.ㅠ

  8. 트래비스 2010.04.15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저랑은 반대시군요. 나는 남들을 다 알아보는데 정상 상대방들은 나를 모두 모른다면.. 그게 더 슬픈거같아요 ㅜㅡ

    • 빈꿈 2010.04.19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래비스님 같은 분들이 계셔서 저같은 사람들도 사회생활을 할 수 있는 거라니깐요~ 슬퍼하지 마시고 반복학습 시켜 주세요~~~ ^^/

  9. 만화인간Y 2010.04.16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오랜만입니다~^^ 여전히 센스있고 재미있는 내용에 (게다가 저 엄청나게 귀여운 그림체에) 미소 한바가지 띄우고 갑니다~
    요샌 잘 지내고 계시나요? 저도 일하다 요즘 겨우 한시름 놓았네요;
    건강하세요~^^(소개팅도 퐈이야~>_<ㅋㅋ)

    • 빈꿈 2010.04.1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오랜만이에요, 요즘 많이 바빴나봐요~?
      이 사람들이 블로그를 접었나 싶었을 정도... ㅡㅅㅡ;;;
      만화인간님의 포스팅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꽤 있으니까,
      마음 놓고 부담 팍팍 가지세요~~~(?) ㅡㅅㅡa

  10. 가루 2010.04.27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곧 있으면 까먹겠군요
    다행이다 ㅋㅋ
    평범한 사람으로 다시 만나드리겠음 ㅇㅅ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