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만해도 마트에서 만 원어치 사면 그래도 며칠 먹을 것은 살 수 있었는데, 요즘은 똑같이 사도 이만 원은 그냥 나가버림. 아무리 아껴 사려고 해도 라면 몇 개 사면 만 원. 어쩌다 외출이라도 해서 배가 고프면 피눈물 흘리며 비싼 거 사먹어야 하고. 앞으로 버너, 코펠, 라면을 가방에 넣어다녀야겠음. 밖에서 배 고플 때 공터에 가서 라면이나 끓여먹게. 수입은 오히려 줄었는데 물가만 높아지는 걸 보면, 이 나라는 내가 죽기를 바라나보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발머리를한남자 2015.01.30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

  2. 좀좀이 2015.01.31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되요. 요즘은 밖에 나갔다 돌아와보면 돈 쓴 거도 없는 것 같은데 돈이 사라져버리더라구요. 교통비에 간단한 거 뭐 사먹기만 해도요...

  3. 광주랑 2015.01.31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제 통장의 비밀을 여기서 알게되는군요!!!!!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