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업계 종사자 중에서도 모르는 사람들이 꽤 많아서 나름대로 정리를 해 봄. 이것은 개인의 경험을 정리한 것이고, 조직에 따라 상황에 따라 다른 기준이 적용될 수 있으므로 딱 정답이라고 제시한 것이 아님. 어느정도 유연한 적용이 가능하고, 사람에 따라서는 이견이 있을 수도 있다는 점 염두에 두시기 바람.

 

(내가 아주 싫어하는) 택스트로 주절주절 부연설명을 해 보겠음. 이 글의 설명은 '웹 사이트' 개발에 초점을 둔 것이라는 것, 그리고 기술쪽을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한 것임을 주의하시기 바람.

 

 

 

- DB 개발자: 디비 튜너, 디비 분석자 등의 직군이 여기에 속함. 보통 이 직군은 DB쪽이 중요하거나 크거나 한 곳에서만 따로 두는 경향이 있음. 작은 회사에서는 특별한 상황이 아니면 따로 두지 않아도 무방함.

 

- 백앤드 개발자 (back end): 단순히 '눈에 보이지 않는 쪽을 개발한다'고 생각하면 됨. ASP, JSP, PHP 등 개발자가 여기에 속함. DB 입출력과 연계되어 있으므로 주로 DB 컨트롤도 맡아서 함.

 

- 프론트 앤드 개발자 (front end): 웹 사이트에서 '눈에 보이는 부분'을 프로그래밍 한다고 보면 됨. 자바스크립트, HTML, CSS 등을 이용해서 메뉴 나오게 하고, 슬라이드 넘어가고 하는 것 등을 담당함.

 

- 서버 관리자?, 서버 개발자? : 이쪽은 정확한 명칭이 뭔지 알 수 없으나, 대체로 서버 구입부터 IDC에 넣고 관리하는 등의 작업을 함. 하드웨어 쪽 지식도 좀 있어야 하고, 간단한 스크립트 프로그래밍도 하는 사람들이 많음.

 

 

- 웹 디자이너: 말 하지 않아도 알아요. 어떤 일을 하는 역할인지. 다만, 알고 있으면서도 무시하고 이것저것 시킬 뿐.

 

 

- 웹 퍼블리셔: 때에 따라 디자인 파트에 들아가기도 하고, 프로그래밍 파트에 들어가기도 함. 디자이너가 디자인 한 파일 (주로 psd 파일)을 넘겨받아서 HTML과 CSS를 이용해 코드로 작성하는 작업을 함. psd 파일의 버튼 오려내고, 사진 잘라내고 하는 작업들도 함. 프로그래머와 디자이너의 경계선에 있는 작업들을 처리한다고 보면 됨. 그와 함께 두 파트의 커뮤니케이션까지 담당하는 경우도 있음.

 

- UI/UX : 유저 인터페이스, 사용자 경험성 등을 테스트하고 설계하고 리포팅하는 등, 웹 사이트 이용을 좀 더 편리하게 만드는 역할을 함. 주로 사이트를 계속 테스트하고 피드백을 받으면서 기획, 디자이너, 프로그래머 등과 협업하는 역할을 하지만, 때로는 직접 고치기도 함.

 

- 기획자: 말 그대로 기획자. 다 아는 역할이지만 안 쓰면 허전할까봐 써 둠.

 

- 팀장: 주로 사장, 임원, 고객 호출에 응함. 문서 작업과 프로젝트 총괄을 하는데, 때때로 고객사에 불려가기도 하고, 술상무를 해야 하기도 하고, 팀원들 싸우면 달래주기도 하고, 그지같은 일이 생기면 위 아래 양쪽에서 욕 얻어먹는 역할도 함. (약간은 장난스럽게 적었지만 농담이 아닐 수도 있음)

 

- PM: 프로젝트 매니저. 프로젝트 전체 일정, 리소스, 인원 관리 등을 하고, 잘 굴러가게 하는 역할. 소규모에서는 대체로 팀장이 PM을 하는 경우가 많음. 중간 규모에서는 PM을 따로 두는데, 이때는 기획자를 겸하는 경우가 많음. 큰 규모에서는 아예 다 따로따로 역할을 분담하는 경우가 있음. '코더'라고 불리기도 함.

 

 

대체로 큼직하게 나눠본 게 이 정도.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역할별로 또 나눠볼 것들이 나오지만, 여기까지만.

 

이 모두를 따로따로 두는 것은 대규모 프로젝트나 웹 에이전시 정도. 작은 규모, 특히 스타트업 같은 경우는 한 사람이 여러 역할을 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아무리 인원을 적게 두더라도, 백앤드, 프론트 앤드, DB, 웹 퍼블리셔 역할을 모두 다 훌륭히 수행하는 단 한 사람, '풀 스택 개발자'를 두려고 하는 건 좀 무리가 아닐까 싶다. 가만보니 그런 풀스택 개발자를 구하려고 하면서 개발자가 없다고 막 외치던데, 요즘 풀스택 개발자는 원래 잘 없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것저것 엄청나게 쏟아지고 있어서 한 사람이 그걸 다 한다는 건 웬만해선 무리라서, 그런 훌륭한 사람은 잘 없다.

 

따라서 스타트업 같은 작은 규모에서라도 백앤드와 프론트앤드 정도는 따로 채용하는 게 조금 나을 것이라는 말을 하고 싶어서 이런 글을 이렇게 길게 쓰다니 아이고 힘들어. 게다가 한 마디 덧붙이자면, 웹 디자이너에게 코더, UI/UX 역할까지 맡으라며 구인 공고 내는 경우도 아주 많이 봤는데, 구해지면 개별적으로 연락 좀 주시기 바란다. 그런 역할을 모두 훌륭하게 수행하는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려놓고 나중에 프로젝트 할 때 나도 좀 땡겨오게.

 

정 여유가 없다면 퍼블리싱이나, 일부 프론트앤드 그리고 간단한 UI/UX 등은 외주로 돌리기 바람. 개발자 있는데 왜 외주를 주냐 하면 뭐 할 말 없고.

 

p.s.

풀 스택 개발자를 원한다면 당연히 '백 앤드 + 프론트 앤드' 만큼의 임금을 줘야겠지? 딱 그렇게는 아니더라도 조금 깎더라도 어쨌든 조금 더 많이 줘야 하는 건 당연한 것 아닌가. 풀스택으로 혼자 다 개발하라고 하면서 급여는 백앤드 한 사람, 혹은 프론트앤드 한 사람 급여만큼만 준다면 누가 일을 하겠는가. 라고 생각하는데, 이런 생각이 틀렸다며 구인하는 스타트업들 굉장히 많더라. 이쯤되면 이제 내가 잘못된 것 아닌가 의심스럽다. (나도 모르겠다 이젠)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SON 2015.12.07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정리해 주셨네요. 잘 읽고 갑니다.^^

  2. 조아하자 2015.12.07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회사에서 프론트엔드+퍼블리싱 합니다... 백엔드도 처음부터 만드는건 안하지만 요청사항 왔을 때 조금 고치는 정도는 하는 편이구요.

  3. 양태호 2015.12.07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한 얘기인데 "프로젝트 논리"에 따라서 "수고"하는 경우가 태반이죠....
    저희 회사는 아주 당당하게 요구해서 제가 틀렸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었답니다 ^^;;

  4. furt 2015.12.08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이 분업화되었다는 것은 비용구조도 분업화를 반영됨을 의미하죠. 근데 한국에서 기업이 고객에게 받는 대가는 분업화가 반영되지 않는 SW노임단가에 기초하니, 대가체계가 현실과 괴리된 것입니다. 그로 인해 기업 소비자 노동자가 모두 최적 선택을 못하고 잘못된 균형에 있게 되었죠. 한국 IT서비스 산업이 망가진 근본 원인 중 2번째.

  5. 고래둥이 2015.12.09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저는 웹에 관련된 모든일을 다 하고 있습니다.
    본업은 분명 백엔드입니다만.
    인프라, 서버, 디비, 백엔드, 프론드 할꺼 없이 다 하고 있습니다.
    웹이라는것이 재미있어서, 작은 회사일 수록 인건비 때문에 어쩔 수 없다라는것을 알겠지만.
    일정을 적게 잡는것 때문에 늘 외로운 싸움을 합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