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의도로 쓰여졌으니 양해해 달라는 답변이 왔다.
더 뭐라고 하기도 귀찮다.
 
새삼 말 한 마디의 중요성을 느낀 사건이다.
이번 일을 계기로 나도 주변 사람들에게 필요한 말은 아끼지 않도록 해야겠다.
 
고마운 사람에게 고맙다고 말 하기.
미안한 사람에게 미안하다고 말 하기.
오이양에게 밥 사 달라고 말 하기.
 
우선은 3번 부터~!!!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슬꿰는 아줌마들의 노조  (0) 2007.07.04
쏘세요  (0) 2007.07.04
의도가 좋아도 모르면 나쁜 것  (0) 2007.07.04
기쁘지가 않잖아  (0) 2007.07.04
예비군 훈련: 비 안 올 때  (0) 2007.07.04
예비군 훈련: 비 올 때  (0) 2007.07.04
Posted by 빈꿈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