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플만 참을 수 있다면 블로그 방문자 수 늘리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예를 들어, 현직 대통령에 대해 좋다고 써도 악플 달리고, 싫다고 써도 악플 달리며,
좋은점과 싫은점을 각각 가려서 써도 중간에 몇 구절만 빼 내서 악플 달린다.

그러니 이렇게 민감한 사안들로 블로그를 채워서 사람들이 많이 보는 곳이나,
다른 글에 엮인글로 연결 시켜 놓으면 금방 방문자 수는 증가할 수 있다.
핫이슈들만 골라서 자기 의견을 소신껏 적기만 해도 방문자 수는 꽤 늘거라고 장담한다.
(다시 말하지만, 악플 때문에 우울증에 걸릴 수도 있는 부작용은 감안해야 한다.)

어떻게 보면 인터넷은, 현실세계보다 더욱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인 듯 싶다.
악플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이나 자신의 의견을 소신껏 말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잘 활용하면 굉장한 도구가 될 수도 있을텐데... BBS시절이 그립다.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AS가 필요한 뇌  (0) 2007.07.31
애인님은 항상 전지현보다 예뻐?  (2) 2007.07.30
블로그 방문자 수 늘리기 좋은 방법  (7) 2007.07.29
도시바 AS, 고장나면 새로 사래  (19) 2007.07.28
보행자가 우선이다  (6) 2007.07.27
더도 말고 십계명만 지켜라  (0) 2007.07.2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kokon 2007.07.29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방문자 수보다 댓글이나 트랙백이 늘어 나는게 더 좋은 것 아닐까요?
    방문자수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2. grokker 2007.08.01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재밌게 읽었습니다. 유명그룹을 까도 됩니다. 슈퍼주니어나 동방신기나..

  3. 지혜를 구하는 자 2007.08.08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별로 실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4. KorBlog 2007.08.21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가는 방법이 되지는 않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