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페에 있는데 한 아줌마가 목발 짚고 들어와서는 사람들마다 돈 내놓으라고 강도짓 했다.
그냥 달라고만 하면 그나마 나은데,
돈 안 주면 '커피는 마시면서 도와주지는 않네~'하면서 큰 소리로 외쳤다.
아마 커플들을 타겟으로 한 무안주기 작전인가보다.
 
드디어 내 차례. 무슨 증을 보여 주는데, 얼핏 보니 그냥 운전면허증 갈더라.
'나 이런 사람이야'하며 슥 보여 주고는 자기는 불쌍하다고 도와달란다.
근데 그 무슨 '증'을 보여 주는 손목에는 예쁜 시계가 하나 차여져 있다.
잡지에서나 보던 명품 Dior 시계!!!
 
아줌마, 아줌마, 명품 시계 산다고 돈 다 써서 그러고 다니는 거야?
나 같으면 그 시계 팔아서 쌀 사겠다.
 
내가 돈 안 주고 무시하며 째려보니까,
또 '커피는 마시면서 도와주진 않네~'외치고 또 다른 자리 가서 강도짓 하려고 했다.
그래서 '외쳐 줬다. '저 아줌마 손목에 디오르 시계 찼네~ 거지도 명품 시대네~~~'
아줌마는 황급히 문 밖으로 나갔다. 나가기 전에 나 째려봐 주는 센스.
 
저런 사람들은 법으로 어떻게 처벌 하는 방법 없나?
 
 
말이 나와서 말인데, 예전에 살던 동네에는
딱 봐도 정말 허름하고 조잡한 반지를 파는 아저씨가 있었다.
저녁에 술집이나 카페 같은 데 들어와서
사람들에게 반지를 내밀며 사라고 하는 아저씨였다.
(지금도 있는 지는 모르겠다. 상당히 오래 그 장사 했는데)
 
그 아저씨는 오래 장사한 숙련된 노하우로,
소개팅, 미팅 같은 자리는 귀신같이 알아채고
그런 만남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겐 집요하게 구매를 요구하는 등의 장사 수완을 보였다.
 
나중에 아는 사람이 원룸을 구했는데, 그 사람 왈
'반지 아저씨 알지? 그 아저씨가 내가 사는 원룸 건물 주인이더라.'
 
나도 저런 장사나 한 번 해 볼까...
 
반응형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싼 닭집을 찾았다  (0) 2007.09.07
명품 신발 삼디다스  (0) 2007.09.07
명품 귀족 구걸 시대  (8) 2007.09.07
휴대전화를 발로 밟았더니 충전되다?  (6) 2007.09.06
이력서엔 인권이 없다  (0) 2007.09.06
신데렐라 구두는 왕자만 줍는게 아니지  (4) 2007.09.0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air 2007.09.07 0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점포 안이 답답해 밖에서 가볍게 한잔할때면,
    보통 4~5번은 저런분들이...

    • 빈꿈 2007.09.07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분들은 자주 나타나는 곳이 정해져 있는 것 같더군요. 아마도 장사 잘 되는 곳에 자주 가는 거겠죠? ㅡ.ㅡ;

  2. 허거 2007.09.07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서울역인데 거지들끼리도 서로 싸웁니다ㅋㅋ. 그리고 막장 인생들과는 상종 안 하는 것이 인생의 지혜입니다. 얽혀 봤자 자신만 문제 생기는 것이 다반사...

  3. 2007.09.10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지랑 노숙자랑 헷갈리면 안되지욤;; 살인날정도로 싸우는건 노숙자..막장인생들이고 이제는거의 없는 거지는 아마도 공무원보다 수입이 좋을겁니다..

  4. gungak 2007.09.10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디어몹에서 보고 들어왔는데, 엄청 재미있네요... 좋은 글 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