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를 집에 바래다주고 난 후에도 집으로 돌아오는 내 발걸음은 항상 무거웠다.
방금 전까지 웃음과 온기가 있었던 자리에는 텅 빈 바람만 휑하니 맴돌았다.
 
그 때마다 조용히 내 뒤를 따르던 그림자는 내게 속삭였다.
누군가 곁에 있어도 나는 늘 혼자구나.
 
그 후로 다짐했다, 다시는 아무도 집에 바래다주지 않겠다고.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 끊어진 길을 이어가고 있는 그대에게 고함  (4) 2007.10.02
작고 푸른 나의 우주  (1) 2007.10.02
집으로 돌아오던 길  (0) 2007.09.28
눈물이 흐른다  (8) 2007.09.21
푸른 비 머무는 곳에  (0) 2007.09.20
내 사랑의 보관 온도는 0 °C  (4) 2007.09.1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