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에서 단체로 봉사활동을 갔다가 신기하게도 여자친구를 만들어 온 찰샴.
거 참 신기한 일일세... 무슨 봉사를 했길래 애인이 덜컥 생겨서 오나... ㅡ.ㅡa
 
어쨌든 그 사건(!) 이후, 주위의 솔로들이 너도나도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는데...
일단 봉사활동을 나서고 있으니깐 좋은 일이긴 하겠지...? ㅡ.ㅡ;;;
 
 
p.s. 1
애인 만들려고 봉사활동 가는 건 아니에요. 라고 스미스 군이 말했습니다.
별로 신뢰가 안 간다고 말 하자, '회사에서 시켜서...'라고 말 끝을 흐렸습니다. ㅡ.ㅡ;;;
 
p.s.2
찰샴의 여자친구 이름은 메이 MAE 입니다.
베트남 여자 이름 중에 메이가 많은 것 같아서... ㅡ.ㅡ/
근데 베트남 여자가 뭐 어때서, 참하고 예쁘기만 하더라! (일종의 수습?)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열병 예방접종  (2) 2007.11.14
진실과 침묵  (4) 2007.11.13
봉사활동 가서 애인 건진 찰샴  (4) 2007.11.13
얼레리 꼴레리  (2) 2007.11.13
시간 좀, 시간 좀...  (7) 2007.11.12
You can stand under my Umbrella  (2) 2007.11.12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rsyam 2007.11.13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회사에서 간게 아니구요. 혼자서 간거예요 ㅎㅎㅎ

  2. 가루 2007.11.28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구루도 있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