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독히도 계속 쫓아다니는 불면증.
요즘은 하루종일 피곤하다. 밤 11시 즘 되면 잠이 쏟아져서 견딜 수 없을 정도.
잠이 쏟아지는 것 까지는 좋은데, 다섯 시간 정도 자면 깨는 것이 문제.
오늘도 새벽 네 시 조금 넘어 일어났다.
 
그렇게 자고도 개운하면 다행인데, 개운하지가 않고 피로는 계속 남아있다.
다시 하루종일 피곤한 상태. 피곤해서 잠이올 것 같은데 잠은 안 오는 그런 상태.
뭔가 문제가 생긴걸까. 어서 빨리 새로운 공기를 마시고 싶어서일까.
 
어제는 그 짧은 잠을 자면서 악몽을 꾸었다.
형체를 알 수 없는 괴물들이 나를 쫓아왔는데,
어디선가 들리는 고양이 울음소리에 잠이 확 깨서 몸을 일으켰다.
 
문 밖에 고양이 한 마리. 시리우스에서 보내온 전령같은 모습.

'웹툰일기 > 200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그램 짠다  (0) 2007.12.04
만성피로  (2) 2007.12.04
악몽과 고양이  (1) 2007.12.03
고양이를 따라갔다  (2) 2007.12.03
무선인터넷 전파를 활용하자  (4) 2007.12.03
호주머니  (6) 2007.12.01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2.03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