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을 다니며 여기저기 다니거나, 맛집을 찾아 다니거나, 집에 가만히 있다보면,
나도 조금씩 요리를 배워두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요리를 좀 할 줄 알면, 어딜 가든 환영받는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그 기술로 먹고 살 수도 있고, 정 안되도 최소한 굶어 죽진 않으니까
요리는 여러모로 유용한 기술이다.
 
그래서 나도 한 때 집에서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는 요리부터 배워보자며
인터넷 뒤져서 간단한 요리에 도전해 보려 했는데...
아니 어째서 모든 집에 간장, 식초, 식용유, 소금, 설탕, 후추, 깨소금, 참기름
이런 재료들이 당연히 다 있을거라고 가정하고 시작하는 걸까! OTL
 
'삼천 원이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요~'라고 써 놓은 요리도,
안에 들어가는 재료비까지 계산하면 삼천 원 훌쩍 넘는다!
(소금 1밀리그램은 돈 안 들어가나? 하늘에서 떨어지나? 그것도 재료비에 들어가잖아!)
 
게다가 알고보면 별 것 아닌 다 아는 재료인데도 이상한 이름으로 부르기도 하고,
계량할 때부터 조리방법까지 어찌 그리 이상한 언어들로 표현을 해 놨든지,
내가 보기엔 딱 이렇게 보였다.
 
'자 우선 용의 날개를 악마의 발톱으로 잘게 부숴서 빛의 요정을 소환하세요.
 그 다음엔 어둠의 동굴 황금 종류석을 드워프에게 부탁해서 파 온 다음에,
 인 페르노 마법을 시전해서 용암이 흘러 내리는 타이밍을 틈 타 잘 녹입니다.'
 
그래서 결론은...
라면 끓여 먹는다는 얘기. ㅠ.ㅠ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뛰어야 하지  (1) 2008.04.18
영어 듣기를 잘 하고 싶다면  (0) 2008.04.18
요리 좀 배우려 했더니  (0) 2008.04.18
내 삶이 아트다  (1) 2008.04.18
연애를 하면 나쁜점  (3) 2008.04.18
우리동네로 이사온 구루가 세탁기 쓰지말래  (1) 2008.04.1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