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우려, 비우려고만 했네.
그게 최고의 삶의 덕목인 양 말들 하길래 그런 줄만 알았는데
어느덧 내 안의 폐허와 마주친 순간 나는 털썩, 주저 앉고 말았지.
비우려, 비우려고만 했네.
더 이상 비울 것도 없는 속 빈 껍데기를 부여잡고 무겁다 했네
문을 열고 들어 서기조차 무서운 텅 빈 공간을 내 것이 아니라 외면했지.
비우려, 비우려고만 했네.

반응형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의 냄새  (1) 2008.08.21
나는 너에게 시들지 않는 꽃을 선물하고 싶었다  (1) 2008.08.16
비우려고만 했네  (0) 2008.07.29
아니야 아니야 노를 저으렴  (0) 2008.07.23
인형같은 날들 속의 의미 없는 넋두리  (2) 2008.07.15
Honey in My Life  (0) 2008.07.10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