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냄새

사진일기 2008. 8. 21. 23:19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쩔 수 없는 유목민 형 인간이 한 곳에 붙박혀서 정착민처럼 살려니 아주 미쳐버리겠는 거 있지.
아, 그래, 누구나 그러하듯이 누구나 그런 것 같은 일상을 사는 것 뿐이라구.
 
하지만 어느날 문득, 계절이 바뀜을 알리는 바람의 냄새가 저 먼 하늘을 꿰뚫고
내 가슴을 비수같이 찔러 시린 마음 가눌 수 없이 휘청거리게 흔들어 놓았을 때,
아 이제 더 이렇게 버티기는 힘 들구나라는 걸 직감해 버렸다는 거지.
 
내가 마지막 여행을 갔다 온 게 언제였더라하며 먼 추억 되뇌이는 듯 기억해 보니,
사실 몇 달이 채 되지도 않았어 그 사이에도 조그만 여행들을 수시로 했고.
그런데, 그런데 말이지, 어쩔 수 없는 바람의 냄새 때문에 그 기억이 떠오르고 말았다는 거야.
 
바짝 마른 흙먼지가 푸석푸석하게 날리는 어느 여름 오전,
레Leh의 어느 구석방에서 늦은 잠을 깨어 바라본 그 따스하고 온화하고 부드러운 햇살.
아, 이 곳에서 딱 한 달만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다시 눈을 감아버린 그 여름의 따스한 시간.
 
바람의 냄새가 온 몸에 녹아 퍼지면서 이미 오래전 잊혀진 기억을 일깨워 주었고,
마치 본능처럼 뼈마디 구석구석 각인된 기억들은 내 몸을 다시 길 위에 내던져 버리겠지.
길 가에 흔들리는 들꽃에겐 미안하지만, 나는 언제든 앞뒤 생각없이 떠날 수 있다는 말이야.
반응형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야 누나야 강남 살자  (2) 2008.09.11
가을이 오려나 보다  (2) 2008.09.09
바람의 냄새  (1) 2008.08.21
나는 너에게 시들지 않는 꽃을 선물하고 싶었다  (1) 2008.08.16
비우려고만 했네  (0) 2008.07.29
아니야 아니야 노를 저으렴  (0) 2008.07.23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다는건 2008.08.2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감수성 없는 머리로는 이해가 불가능....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