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숙사 안에서 전화통화를 하면 시끄럽기도 하고,
사생활 보호도 안 되는 이유 등이 있기 때문에 밤이 되면 꽤 많은 사람들이
기숙사 건물 밖으로 나가서 애인과 전화통화를 한다.
 
쭈르륵 늘어서서 땀 뻘뻘 흘려가며 모기한테 뜯기면서
전화기를 생명줄인양 부여잡고 행여나 한 마디라도 놓칠까
귀에 꼭꼭 갖다 대고 영어 듣기 시험 치는 양 리스닝 스페셜을 하고 있는데...
 
보통 때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더운 날에는 좀 안쓰러워 보인다.
상대방은 그걸 알까? 그런 환경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대는 편하게 방 안에서 전화 받고 있을 테지? ㅡㅅㅡ
 
그래서 결론은 '무 애인이 상 팔자' !!!
 
'그래도 애인 있으면 좋겠어효~'하는 분들에게 딱 이 한 말씀만 드리고 싶다.
뭣 같은 X 만나서 오지게 한 번 당해 보면, 두고두고 치를 떨며 진저리 치게 될 걸.
 
예전에 심리학 전공하던 친구가 이런 것도 심리적 병이라며 치료 받으라고 하던데,
필요 없어~ 치료 잘 돼 봤자 연애질 밖에 더 하겠어? 쓸 데 없단 말야 흥! ㅡㅅㅡ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테크는 너무 어려워  (0) 2008.08.01
한 끼 식사로 하루종일 버티는 방법  (2) 2008.07.31
무 애인이 상 팔자  (4) 2008.07.31
약이다 생각하면 다 약이다  (3) 2008.07.31
남자, 여자가 매력적일 때  (3) 2008.07.29
안 착해도 갈 수 있다  (2) 2008.07.28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다는건 2008.07.3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야동이 아니라...에서 피식했습니다...그나저나 모기는 정말 싫죠. 기숙사라서 에어콘은 마음대로 틀어도 되는 듯?

  2. yello 2008.08.02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뭣 같은 X 만나서~~랑
    연애질 밖에 더 하겠어?~~
    에서 왜이리 공감대가 생겨버리는걸까용 ㅠㅠ

  3. missinglove 2008.08.04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모기 뜯기며 고생하는 중임당...ㅠㅠ
    왜 자꾸 솔로시절이 그리워 지는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