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Camera

사진일기 2008. 9. 13. 16:06
emptydream, My Camera, Daejeon, 2008
emptydream, My Camera, Daejeon, 2008

남들이 뭐라 하든 상관하지 않아.
카메라를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찍는 건 아니니까.
늘 내 곁을 함께하며 사소한 일상들을 기록하는 내 카메라.
이 카메라 덕분에 사진은 멋 부리기 위한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지.
똑딱이라서 고마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emptydream, My Camera, Daejeon, 2008

이건 내 서브sub 카메라.
사람들은 메인main 카메라와 서브 카메라가 바뀐 것 아니냐고 묻기도 하지만,
난 언제나 함께하며 자주 사용하는 카메라가 메인 카메라라고 생각해.
그래서 비교적 자주 사용하지 않는 이 녀석은 서브 카메라.

비교적 자주 사용하지 않는다곤 하지만, 이 녀석과는 정말 많은 곳을 함께 다녔어.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까지 따라다니며 촛점 맞지 않는 흐릿한 사진을 찍어줬지.
그래도 정 들면 모든게 이뻐 보인다던가.
이젠 가끔씩 이 녀석이 내뱉는 흐릿한 사진이 귀여워 보일 때가 있어.



...어쨌든 둘 다 똑딱이. (똑딱똑딱 똑딱이 인생 ;ㅁ;)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second eye  (0) 2008.09.13
잔치는 끝났다  (0) 2008.09.13
My Camera  (2) 2008.09.13
엄마야 누나야 강남 살자  (2) 2008.09.11
가을이 오려나 보다  (2) 2008.09.09
바람의 냄새  (1) 2008.08.21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utsch 2008.09.14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구도가 멋집니다. 카메라 기종이 중요한 건 아니겠지요. 사진에 어떤 이야기를 담느냐가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2. 미고자라드 2008.09.14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드문 코닥유저시군요. 코포(www.kodak4u.com) 한번 놀러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