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문득 너구리가 '왜 내 문자는 맨날 씹는데?!!!'
라며 버럭 화를 냈다.
 
그러고 보니 나는 너구리에게 문자 보낸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다시 생각 해 보니 받은 문자가 없어서 보낸 것도 없는 거였다.
'너, 나한테 문자 보낸 적 한 번도 없었잖아'하니까
묵묵히 먹던 밥 계속 먹던 너구리. ㅡㅅㅡ;
(대체 뭐 하자는 거냣!)

어쨌든 아는 사람에게서 온 연락이나 문자메시지보다
스팸 전화번호와 문자가 더 많은 내 전화기. ;ㅁ;
까짓거 별 필요도 없는 거, 없애버리자!
(자동로밍도 안 되는 전화기 따위... ㅠ.ㅠ)

아아... 나도 문자 좀 씹어봤으면...  ;ㅁ;

'웹툰일기 >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문을 외워봐  (0) 2008.09.28
양복 없어서 결혼도 못 하겠네  (0) 2008.09.27
난 문자를 씹지 않아  (0) 2008.09.27
후천성 솔로 증후군  (0) 2008.09.27
한심해 한심해  (0) 2008.09.27
항복하세요  (1) 2008.09.25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