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처럼 생긴 늑대. 잘 찾아보면 우리 동네에도 개로 가장한 늑대들이 있을지도.


백수의 왕 호랑이. 역시 백수. 뒹굴뒹굴~ ㅡㅅㅡ;;;


드디어 먹이를 찾아 움직이는 큰 고양이.


동물 먹이 파는 곳. 사람 동물 먹이도 팔고.



얘네는 천장도 없는데 날아가지도 않네. 하긴 해운대 가면 기러기도 텃새가 돼 있는데 뭐.


우왕~ 멋지게 독수리가 있는 곳이라고 돼 있길래 가 봤더니~


뭐냐 이 부시시한 녀석들은. ㅡ.ㅡ;


차라리 독수리보다 부엉이가 더 멋있군. 부엉이만 보면 부엉이 시계가 생각나는 이유는? ㅡㅅㅡ;


동물도 사람도 새끼 때는 다 귀엽지.


하이에나마저도 새끼 때는~



뜨거운 양철통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염소들. 저기 들어가 있다가 통째로 구워지지 않을까




우와~ 폼은 킹콩인걸~ 이 녀석은 먹을 걸 던져줘도 꿈쩍도 않고 바깥의 사람들만 쳐다보던 녀석. 어쩌면 세상에 갖힌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는 지도...


아 글쎄 왜 비싼 돈 내고 이런 위험한 짓을 하냔 말이지 ㅡㅅㅡ;;;


이렇게해서 동물원 구경 끝. 대전 시내에서 시내버스로 약 한 시간 걸리는 동물원. 갈 때는 한 시간이었지만, 올 때는 두 시간 걸렸다. 오다가 차가 퍼져서. ㅠ.ㅠ 이상하게도 대전 시내버스들은 잘 주저앉더라. 대전 겨우 몇 달 있으면서 버스 퍼지는 거 세 번 경험했음.

그냥 사진이 있길래 올려봤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