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별로 할 일도 없는데 회사에서 토요일도 출근하라고 한다며 울상인 사체소녀. 사체소녀 뿐만 아니라, 대기업 다니는 친구들도 비슷한 말을 한다. 크게 할 일도 없는데 야근 하는 분위기, 휴일에 나가는 분위기. 나가서는 멀뚱멀뚱 웹서핑이나 하고 앉아 있다고.

어쩌면 사원 개인의 능력계발 시간을 빼앗아서, 다른 곳으로 못 옮기도록 하려는 계략이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 이거 대체 뭐 하자는 플레이? 그래 놓고는 나중에 능력 없다고 자를려고?

그래도 일 년 열 두달 맨날 하는 게 아니라는 데 위안을 삼기 바람. ㅡㅅㅡ;




IT 업계에서 이름만 대면 알 만 한 조금 큰 포털회사에 다니는 스미스 군. 업무 강도가 약한 건가, 어찌 개발자로 몸 담으며 연애질 할 시간이 있단 말인가!!! ;ㅁ;

확인되지 않은 근거 없는 소문에 따르면, 개발자의 능력치는 연애에 소비하는 시간과 반비례 한다고 함. (출처는 솔로부대 전략홍보팀. ㅡㅅㅡ;)

스미스 군이 틈만 나면 애인 있다고 자랑질 하고 있음. 예를 들면, '휴일에도 출근하고 그게 뭐냐'이러면, '그래도 나는 애인이 있다우~' 이런 식.

자꾸 그러면 너의 부끄러운 과거를 모조리 니 애인에게 일러 버릴테다! 이를테면, 대학 때 한 번도 연애 못 해 봤다는 사실 같은 거. 후훗~ (자기는 연애 비슷한 거 해 본 적 있다고 우기지만, 증거가 없음. ㅡㅅㅡ 그것 말고도 많음. 공부는 열심히 하는데 성적은 안 좋더라라든가, 남들 다 놀 때 안 보이길래 공부 하는 줄 알았더니 구석에서 혼자 놀고 있더라 등등등)




청년실업 문제는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고, 이미 심각성의 수위가 너무 높아졌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런데 가만 생각 해 보면 조금 곤란한 선택이 있다. 자, 아래 둘 중 한 가지를 선택하라면, 어러분들은 어떤 것을 택하겠는가.

1. 휴일에도 출근하고, 평일엔 야근으로 파김치가 되어 몸 버려가며 입에 겨우 풀 칠 하는 생활.
2. 백수로 가끔 아르바이트 하며 알게 모르게 위축되어 근근히 하루하루 버텨가는 생활.

이건 뭐... 뭐가 더 나은 건지, 뭐가 더 나쁜 건지... 참 불쌍한 세대에, 참 불쌍한 세상에, 참 불쌍한 시대다.



p.s.
'야근'은 대한민국 국민의 5대 의무 중 하나입니다. ㅠ.ㅠ

'웹툰일기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에 미군 항공모함이 왔데  (9) 2009.03.12
자유로운 영혼  (8) 2009.03.10
휴일 3부작  (4) 2009.03.09
물타기 하다가 대주주 되겠네  (8) 2009.03.05
1만 시간의 법칙  (13) 2009.03.04
아스트랄 유니버셜 파티  (6) 2009.02.27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다는건 2009.03.09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근도 좋고 주말이 없어도 좋으니 졸업 전에 취직을 했으면 좋겠군요..

    • 빈꿈 2009.03.10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이 화장실 들어갈 때 마음하고, 나올 때 마음이 틀리더랍니다... ㅡㅅㅡ;;;

      어쨌든 꼭 좋은 데 취직하셔서 피 토할 만큼 한 턱을~~~ ^^/

  2. CharSyam 2009.03.10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스미스군이 누구일까 하는 생각이 흐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