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행기(?)를 읽기 전에, 전편을 읽지 않으신 분은 먼저 전편부터 읽어 보세요.
이어지는 글이거든요.

전편: 2010 광주 빛 축제를 찾아서 금남로로!

 
전편에서 황당하게 일차 시도를 끝마쳤죠.
근데 어떻게 기어나온 일정인데 이대로 쉽게 물러설 수 있겠어요.
다시 공식사이트에서 출력해 온 지도를 봤어요.

오호라~ '빛축제'는 '금남로 일원' 이라고 돼 있어요.
금남로에서 일 원을 내면 빛축제를 볼 수 있다는 뜻은 아닐테고,
일원은 아무래도 '일정한 범위의 지역'이라는 사전적 의미겠죠.

그래서 지도에 표기된 지역(금남로4가역-문화전당역) 근처를 둘러보았어요.
일단 이 지역에서는 '구 도심'이라 불리는 상가밀집지역이 먼저 눈에 들어오더군요.
아무래도 축제니까 사람 많이 오가는 곳에 뭔가 있지 않겠어라는,
아주 상식적이고 일반적인 발상을 하고 이 지역을 돌아다녀봤죠.


큰 차길 안쪽으로 들어가면 어느 도시에서나 볼 수 있는 번화가 모습이 펼쳐져요.
아무래도 사람도 많이 다니니까 이런 쪽에 빛축제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거에요.



앗! 불 켜 졌다, 불 켜 졌다! 저기 상가에 불 켜 졌다!!!
혹시, 설마, 우씨, 된장, 저걸로 빛축제라고 하진 않겠죠? 
아직 초입이니까 진정하고 길을 더 걸어보기로 해요.
그래도 일단 예쁜 아낙들이 많아서 좋긴 해요. ㅡㅅㅡ;



우왓~ 여기도 불 켜 졌다! 저기도 불 켜 졌다! 거기도, 요너머도, 저너머도, 저~건너편도!!!
우왕우왕 상가들의 불빛들이 합쳐져서 빛의 향연이 펼쳐지려 하네요.

... 하지만 이런건 명동에서 질리도록 보고 온 거다.
명동쪽에서 회사를 몇 년 다녔는데... ㅡㅅㅡ+



축제라서 먹거리 파는 노점들이 있는 건 아닌 것 같고...
(아닌 것 같고가 아니라 아님. 사실 나 여기 몇 번 와 봤음. ㅡㅅㅡ)

뭐니 이거, 설마 여기도 없는 거니? 여기도 허탕?
이러면서 털레털레 걸어가던 중...



우왕, 우왕, 우왕~~~!!!
드디어, 아기다리고기다리던 빛축제의 현장에 도착했어요~!!!
상가들 사이에 노란색 전등이 주르륵 달려 있네요~

약 오십여 개의 노란 전등이 주르륵 달려서
빛축제가 전설이 아님을 알려주고 있었어요.

근데, 전등 오십 개가 전부인가?
하고 조금 더 걸어갔더니...



조금 더 걸어갔더니 또 노란전등 오십여 개가 보여요~ 우와~
이제 여기만 지나면 본격적인 빛축제 현장이 나타나는 걸까요~?

아, 이렇게 빛축제 현장을 와서 노란전등 덩어리들을 보니깐
정말 너무너무 즐겁고 기쁘고 아름답고 좋아요~ 꺄아아악~~~!!!
...이럴 줄 알았냐 요.

마음 속으로 설마 이게 끝이 아니겠지 하고 있었다요. ㅡㅅㅡ



기대기대하며 이 일대의 큼지막한 길들은 모두 다 돌아다녔어요.
그래봤자 몇 블럭 안 되기 때문에 삼십 분 정도면 다 돌 수 있어요.



근데, 근데, 근데...
그 노란 전등 말고는 아무것도...!!! OTL



다시 큰 길 가로 나와서 조그만 공원으로 갔어요.
여기도 별달리 특별한 건 없어요.

다리 아파서 앉으려고 했지만 껌 좀 씹을 것 같은 아낙들이 무서워서
옆에 앉았어요. ㅡㅅㅡ/

은근슬쩍 말을 붙여 보았어요.
"이 근처에서 빛축제가 열린다던데 어디로 가면 되나요?"

그랬더니 의외로 상냥하고 다정한 목소리로 내 귓가에 속삭여줬어요.
"몰라요."



큰 길 건너 '예술의 거리'라는 곳으로 가봤어요.
여기는 가끔 자장면 먹으러 찾아 오는 곳이에요.

길거리에 루미나리에가 설치되어 있지만,
저 시설물은 예전부터 있었던 거에요.
이걸 가지고 빛축제한다 하면 안 되는 거죠.

금남로 일대라고 했으니까,
혹시 이 동네로 오면 뭔가 있지 않을까 해서 와 봤는데,
결과는 처참해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OTL


아무리 동네잔치지만 너무하네요.
무슨 무슨 '축제'라고 이름붙여진 곳 꽤 가 봤는데, 이런건 처음이에요.
안내판 하나 붙여진 것 없고, 안내요원도 없을 뿐더러,
보통 이런 축제 하면 뭔가 안내부스와 안내지도같은 것
당.연.히 있겠지 하고 간 건데 정말
아.무.것.도.없.었.어.요.


너무 많은걸 기대했던 것 같아요.
노란 전등 몇 개는 봤으니까 다행인걸까요.
그래도 좀 너무한다 싶은 마음, 어쩔 수 없네요.

제가 독특한 건가요?
저 아니더라도 광주 잘 모르는 타지인이 오면,
충분히 이럴 수 있을 것 같지 않나요?

기껏 구경하러 왔는데 치비 쓰고, 시간 쓰고, 발품팔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아무것도 보지는 못 하고.
이렇게 당하고 가면 어떤 생각 들겠어요.
'아, 다음에 광주에서 무슨 축제 한다 그러면 가지 말아야지!'

정말 너무해요, 너무해요, 너무해요, 너무해요, 시밤바.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럭키 2010.04.25 0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밤에 가면 뭔가 볼만한게 있지 않을까요?~
    흠 좀 너무하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