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이나 블로그, 각종 SNS, 강연 등등에서
'소통, 소통' 들먹이는 인간들은 거의 다 가짜다.

그들 중에서 독자나 관람자, 청자인 '당신'을
이해하려 애쓰는 사람이 몇이나 있던가?!


소통은 mutual-understanding 이다.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행위인 거다.
단지 '나에게 댓글을 남겨주면, 내가 친히 답글을 남겨주마'라는 건 고객서비스지.



게다가 소통이 '물 흐르듯' 흐르는 거라고 알고 있는 사람 또한 많다
(나름 유명한 강사들 중에도)!

듣다보면 참 기가 막힌다,
저런 얄팍한 지식으로 청중 앞에 서고, 또 그걸 좋다고 돈 내고 듣고.

이봐,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거야.
그럼 소통이 상명하달식의 일방적 전달이란 말야?!



진정한 소통을 원해? 그럼 콜센터를 운영해 봐.
작품에, 블로그에, 기타등등에, 1588-소통소통 전화번호 적어 넣고,
언제든 사람들이 원하면 전화 받아서 답변해 주란 말야.
그럼 어느 정도 소통이라 봐 줄게.
더 깊은 소통을 원해? 그럼 고객들 집에 가정방문 해~



난 그런거 못 해. 그래서 난 '소통,소통'거리지 않아.
하지도 못하고, 할 수도 없는 걸로 사기 쳐 먹기 싫다고!
아아 그러나 세상은 사기꾼들이 더 잘 먹고 잘 사는 세상.
오늘도 열리는 어떤 행사들에서는 그런 인간들이 주륵주륵 나오지. 큭

소통이라는 단어가 유행 좀 타니까, 할 말 없으면 개나소나 소통소통 거리는데,
그 말 하나로 '아, 저 놈은 다시 볼 필요 없는 가짜구나'라고 평가받을 수 있다는 거!
자네들이 말하는 소통은 疏通이 아니라 小桶이네 그려~ 피식.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