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이 만화를 그리게 된 건, 우연히 동영상 하나를 봤기 때문이다.
두 외국인이 뭔가 아주 멋지게 말을 하는데,
내용은 대강 '이름은 정체성(identity)이다. 한국 이름 그대로도 충분히 아름답다'라는 것.



이걸 멍하니 보고 있다가 지난 여행 때 에피스드 하나가 떠올랐다.
티벳 여행 중에 (이상하게) 친하게 어울려 다닌 이탈리아 인 세 명.
한 명은 사십 대 말의 느끼한 아저씨고, 두 명은 육십을 훌쩍 넘긴 할아버지들.

이탈리아인과 한국인 성향이 비슷하다더니 정말 맞는 말이었다.
사고방식이고, 행동양식이고, 장난치는 거에다, 말장난까지 마구마구 통하네.
근데 이 사람들이 자꾸자꾸 틈만 나면 내 이름을 막 부르고 다니는 거였다.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
처음 들어보는 한국 이름이 신기하고 낯설고 어려워서 입에 익히려고 그런다고.
아아 거기서 막 감동먹고, 나도 그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곱게곱게 외웠다.

보통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이름은 안 외우는 편인데, 그들 이름은 확실히 외웠다.
물론, 두 할배가 시칠리아에서 맥주 가게를 한다 해서,
나중에 기회 되면 얻어 먹으러 가려고 외운 것은 절대절대 아닐지도 모른다.



근데 이 사람들, 처음에 자기들이 시칠리아에서 왔다고 하길래 내가,
"앗! 시칠리아! 마피아로 유명한 거기?!!!" 하니까,
맞다면서, 그래서 자기들은 항상 총을 들고 다닌다면서 가방에 총 있다고...

아, 이야기가 산으로 간다.
어쨌든 사업을 하거나 이민을 갔다거나 그런 상황이라면 영어 이름이 있어야겠지만,
그냥 여행을 한다거나, 외국인 친구를 만나거나 할 때는 한국 이름을 알려 주는게 낫지 않을까.



그러니까 또 생각나는 사람이 한 사람 있는데,
여행하다 만난 핀란드 아저씨였는데, 아 핀란드 이름이 정말 무슨 외계어 같은 거라.
한 여섯음절 정도 됐는데, 이 아저씨, 자기 이름 절대 줄여서 부르지 말아 달래.
그래서 여행 때는 막 불렀는데, 헤어지고 나서 바로 까먹고~

그래도 도움 많이 받은 아저씨라서 내 여권에 이름 적어 놨다.
아무리 이름이 어려워도 기억할 만 한 사람이라면 그렇게라도 기억해야 하니까.

어쨌든 결론은... 아아, 여행 가고 싶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12 0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낫! 잘 읽고 갑니다. ㅎㅎ

    저도 근데 비슷한 경험들이 있어요 - 전에 런던에서 몇몇 분들이 제 이름을 자기 멋대로 줄여서 앞 음절만 부르더라고요. 귀찮기도 하고 해서 그냥 놔두고 있었는데..근데 그 집에 어느 날 스위스 남자아이가 들어왔어요. 저한테 이름을 물어보더니 뜻도 물어보더라고요. 한자를 대강 풀어서 말을 해줬죠.

    그랬더니 왜 저 사람들은 네 이름을 반만 불러? 라고 하면서, 저렇게 부르면 너 같지 않다, 네 이름은 저게 다가 아니잖아. 부모님이 불러주신 애칭도 아니고. 라고 하더니 집 사람들에게 제 이름은 모든 음절을 다 발음해 줘야 한다고 주의까지 주더라고요. 정말 고마웠었는데. 히히. 제가 진작 했어야 하는 일이었는데 부끄럽기도 하고 그러더라고요.

    글고 전에 캐나다에 살 때 친구 이름 중에 미겔랑켈 (Miguel Angel)이라는 애가 있었어요. 영어식으로 읽으면 마이클 엔젤 -_- 인데. 제발 자기를 미겔랑켈, 아니면 하다못해 미겔이라고 불러달라고 하더라고요. 실제로 많은 애들이 걔보고 마이클 앤젤이라고 불러서.. 속상해하더라고요.

    그렇지만 그 아이가 다른 아이들에게 자기를 마이클 앤젤이라고 불러도 된다고 한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자기 이름은 스페인어고, 부모님이 이렇게 불러 주신다. 하면서 잘못 부르면 계속 지적해주고, 꾸준히 알려주고 하더라고요. 듣는 애들도 오히려 고마워하고, 이렇게 발음하면 돼? 하고 물어보고. 그랬어요.

    외국 이름을 부득이하게 쓸 경우도 있겠지만 그 전에 자기 이름에 자부심부터 가져야 할 것 같아요.

    • 빈꿈 2011.08.12 0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그나마 이름이 외국인도 발음하기 쉬운 편이어서 다행이었어요. 한두번만 알려주면 다들 기억하더라구요, 그것도 딱 두 음절이니까요 ^^;

      근데 그 이탈리아인들 이름, 저는 아무리 제대로 발음하려 해도 안 되는게, 그 '르르르르' 혓바닥 굴리는 그게 저는 정말 안 되더라구요 흑흑 ㅠ.ㅠ

      그러면서 저보고 이름 뜻이 뭐냐길래 친절히 한자까지 적어 보여 줬는데, '너네 왜 이름에는 중국어 쓰냐?'라고... 에고 짧은 영어로 설명하다가 그냥 '역사적 이유라고 알면 된다' 한마디 하니깐 OK~ ㅡㅅㅡ;

      어쨌든 자기 이름을 아끼고, 다른 사람의 이름을 제대로 불러준다는 것, 정말 중요한 일인 듯 싶어요. 티벳 사람들도 자기 이름을 제대로 발음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 보이니까 막 더 잘해주고 그러더라구요 ^^;;;

  2. 아크몬드 2011.08.12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한국식 이름이라고 부끄러워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네요. ^^

  3. snowall 2011.08.12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만난 외국인들은 크게 신경 안쓰던데요. 뭐로 불러달라고 하면 걍 그대로 불러줬네요.

  4. 고구마. 2011.08.12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식이름이라 부끄러워 영어이름을 필요하 겠다고 생각하는 종자(사람이란 표현쓰기 아까운.)들은 어쩔수 없습니다. 부모란 작자가 장난치듯 지어놓은 이름을 가지신 몇몇분들이 아닌 이상은 말입니다.

    영어이름은 부끄럽지 않고? 한국이름은 부끄럽다? 여러분들이 생각하기에도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끼신다면 그게 일반적인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그 외의 케이스가 있습니다. 아무리 이름을 수정해줘도 잘 발음 못하는 경우. 외국인들이 하기엔 좀 어려운 발음의 이름인경우 너무 중구난방 힘들어 차라리 영어이름 만들고 말지. 하는 분들은... 뭐 이해가 충분히 갑니다.

    저같은 경우는 잠시 여행 다닐때 보니. 제 이름을 잘 발음 하는 사람 1/3 앞에자 틀리는 사람 1/3 뒤를 발음 못하는 사람 1/3 정도로 나뉘더군요...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ㅎㅎ,
    그래서 발음이 어렵다는 사람들은 그럼 걍 이니셜로 불르라고 하긴했지만... 그래서 제게 왜 영어 이름을 따로쓰냐고 묻는사람은 없었나봅니다. 그게 뭔뜻이냐고 묻는 사람은 몇몇 있었지만 이니셜이라고 하면 대부분 '아~~!' 뭐 이런느낌 이랄까나요?

  5. 2011.08.13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그렇죠..

  6. 엉뚱뽀이 2011.08.13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과는 무관한 얘기지만,

    학창시절에 캐나다인 교수님이 출석을 부르시는데
    제가 이름에 gi-seok 이라고 적어놨더니 학기 끝날
    때까지 지석? 이냐고 확인하시더군요. 학생도 많지
    않았는데 기억 좀 해주시지... ㅜㅜ

    저도 오기가 있어 끝까지 '지'아니고 '기'라고 말씀
    드렸죠. 그 뒤로 ki-seok 으로 바꿔 쓰고 있습니다.

  7. 2011.08.14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View 눌렀어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