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y on the road

사진일기 2011. 9. 16. 03:23




헤어지자는 말을 하러 왔어. 이제 울어도 소용 없지.
어쩌면 내가 울지도 몰라. 그건 너를 위한 눈물이 아니야.
사는게 힘이 든다는 생각이 들어. 내 한 몸 간수하기도 벅차.
그래 난 깊은 밤을 날아 너에게로 왔어, 이제 마지막이 되겠지.

의미없는 습관처럼 나누는 키스, 네 입에서 나는 민트향이 싫어.
맨살이 마주칠 때 소스라치게 차갑고 축축함에 얼어버릴 것만 같아.
언젠가는 다시 그 때로 돌아갈 수 있겠지 하며 기다린 나날들.
틀렸어, 우린, 함께 있을 때가 더욱 외로워. 그 깊은 끝을 봤지.

헤어지자는 말을 하러 왔어. 이젠 울어도 소용 없어.
그래 난 깊은 밤을 날아 너에게로 왔어, 이제 마지막이 되겠지.
삶이 어쩌면 이렇게도 잔인한지 묻고 또 묻고 묻고 물었어.
이제 안 돼, 틀렸어 우린, 서로를 철창에 가두고 고통만 주니까.

헤어지자는 말을 하러 왔어. 이젠 울어도 소용 없어.
xRepeat forever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이 너무 맑아 두둥실  (2) 2011.09.23
변하지 않는 건 없었다  (1) 2011.09.20
Boy on the road  (1) 2011.09.16
내가 내일 집 나가  (2) 2011.08.30
배고픈 사람은 자유로운 사람이 아니다  (2) 2011.07.29
내겐 천사가 없으니까  (0) 2011.07.26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망FEEL하모닉 2011.09.19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쟁이 덩쿨은 저 철조망에 자기가
    상처입을지도 모른다는 걸 알고 올라가는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