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치듯 지나가는 인생아 모두 안녕
너도 그렇고 나도 그렇듯
변하지 않는 건 없었어

전철에 올라탄 우리는
전철이 변하지 않았기에
변한건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스치듯 지나가는 인연들아 모두 안녕
세상이 그렇고 세계가 그렇듯
변하지 않는 건 없었어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같은 세상에  (3) 2011.09.29
하늘이 너무 맑아 두둥실  (2) 2011.09.23
변하지 않는 건 없었다  (1) 2011.09.20
Boy on the road  (1) 2011.09.16
내가 내일 집 나가  (2) 2011.08.30
배고픈 사람은 자유로운 사람이 아니다  (2) 2011.07.29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하늘 2011.09.20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렀다가,... 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