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다보면 그런 때가 다시 한 번 오겠지.
하늘이 너무 맑아 두둥실
춤이라도 추고 싶은 그런 때가 말이야.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모두가 외롭다  (3) 2011.10.18
꽃 같은 세상에  (3) 2011.09.29
하늘이 너무 맑아 두둥실  (2) 2011.09.23
변하지 않는 건 없었다  (1) 2011.09.20
Boy on the road  (1) 2011.09.16
내가 내일 집 나가  (2) 2011.08.30
Posted by 빈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