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T 청책 토론회에서 아니나다를까, 인력이 모자라다 등의 이야기들이 나왔는데, 막상 그에 대해 말해준 사람이 없어서 답답했음. 그래서 다시 정리할 겸 급하게 그려 올림. 다시 텍스트로 정리하자면,

1. SW 개발자 인력은 결코 모자라지 않다. 20대 개발자 비율이 낮다는 사실이, SW 인력 전체가 모자라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2. 따라서 서울시 등에서는 SW 인력 육성 정책을 더이상 펼쳐서는 안 된다. 이미 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지금 컴퓨터 관련 대학 학과에 인원이 없는 것은, 이미 고등학생까지 이 업계 현실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 업계를 정상화시켜 잘 가꾼다면, 20대들은 오지 말래도 올 것이다 (2000년대 초반의 벤처 붐을 떠올려보면 쉬움).

3. 여기서 서울시가 할 수 있는 일은, 하도급의 연결고리를 끊어내는 것. 시에서 직접 계약직 개발자를 채용해서 프로젝트를 하거나, 혹은 하청업체(을) 하나만 두고 더이상 하도급을 주지 못하도록 관리하는 것. 프리랜서 개발자들은 비정규직(계약직)이라도 되고싶다!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2.06 2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가 줄어든것이 아니고, it 거품이 빠졌다고 하는게 더 좋은 표현이 아닐까요? 이제 it는 3d라는 인식이 강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