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살리고, 환경을 보호하고, 생태계를 보존한다는 에코투어. 우리말로 친환경 여행이라고도 한다. 근데 자연을 살리고 보호하려면 그냥 집에 콕 처박혀 있으면 가장 좋은 것. 그냥 여행 간다고 해도 아무도 욕 하지 않으니까, 괜히 이런 것 갖다 붙이지 않아도 됩니다.

더 재밌는 건, 한국에 들어오면서 일부 사람들이(라지만 꽤 많은 사람들이) 에코투어의 의미를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다. 뭔가 사람 별로 없는, 알려지지 않은 자연 속으로 들어가서 그걸 즐기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뭐든 참 한국식으로 잘 바꿔.

어쨌든 날씨도 더운데, 이런 때 전 직원에게 하루 날 잡아서 에코투어(방구석에 콕 처박히기) 보내주면 정말 좋아할 텐데.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_른_빛 2013.07.2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집에서 에코투어하고 십네요.
    SM팀에 근무하는데 에어컨을 안켜요.. ㅡ_ㅡㅋ
    개발자들 더위에 지쳐 쓰러지라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