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미천해서 재능기부 할만 한 재능이 없음. 근데 한때, 이상하게도 사회적 기업이라는 곳들이 '재능기부 해주세요'를 많이 해서, 이미지가 많이 망가졌음. 이건 개인적인 경험이니 일반화를 시킬 수는 없지만.

어쨌든, 재능기부는 해주는 입장에서 자발적으로 해줘야 재능기부가 되는 것. 받는 입장에서 요청을 하고 싶다면, '자원봉사 모집합니다' 정도로 표현하는 게 적당하다고 봄. 물론 이윤 창출이 목적이고, 결국 뭘 팔아서 돈이 오가는 기업체에서 자원봉사로 노동력을 요청한다는 건 참 거시기 한 일.

자매품, '그쪽에서도 홍보가 될 거에요'도 있음. 내 컨텐츠 제공해주면 자기네를 통해서 내가 홍보가 된다며 공짜로 제공해달라는 논리. 근데 난 홍보 필요없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민장군 2013.07.15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재능기부도 그렇고, 맞홍보(?) 꼼수
    ㅎㅎㅎㅎ
    (캡처가 많이 어려워요 ㅜㅜ)

  2. bawcat 2013.07.16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도 못한 마케팅이네요?
    신선합니다 ㅋㅋ 그렇죠, 기부가 아니라 자원봉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