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 정말 오랜만에 봤다. 여태까지 '임'을 두 번 본 적 있었는데, 이번에 세번째로 임을 보게 됐다. 참고로 '임'은,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에서 나오는 임이다. 갑에서 멀어질 수록 고용도 불안정하고, 급여도 적으며, 이런저런 일들로 스트레스도 많이 받는다는 것, 업계에서 조금만 굴러본 사람들이라면 다들 아는 사실.

개발자들도 막무가내로 좋은 대접만 해 달라는 것 아니다.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실력이 높은 사람은 많이 받고, 실력 낮은 사람은 적게 받는 걸 당연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실력 쌓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도 많고.

문제는 실력이 어떠냐와 상관없이 임금이 엄청나게 차이나는 경우가 꽤 있다는 거다. 어떤 업체에 소속되어 있느냐에 따라, 어떤 계약관계로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일 하느냐에 따라, 실력과는 상관없이 임금이 차별된다. 만화에 그린 것 처럼, 정말 완전히 똑같은 일을 하는데도 월급이 백만 워이나 차이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아무리 세상이 엉망이라지만 이건 좀 아니지 않나. 똑같은 일을 하는데 급여가 저렇게 차이가 나다니. 이건 기본적으로 SI바닥의 하도급 구조 때문에 생기는 일이다. 이 늪에 빠지면 정말 헤어나갈 길이 없다. 일을 관두지 않는 이상, 제대로 학습하고 능력 키울 시간도 별로 없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면 하루하루 일당벌이 인력으로 전락하는 건 시간문제. 이쪽 상황이 이렇다.

이런 상황인데도 하도급이 관행이니, 하도급이 사라지면 중소기업이 망하니 그런 소리 할 텐가. 사실 하도급이 사라지면 제대로 개발하는 중소기업은 오히려 살아난다. 중간에 수수료나 떼 먹으며 돈 놀이 하는 업체들이 죽는 거지.

어쨌든 이 와중에 정부부처 장관님이라는 분은 또 SW 인력 22만 명을 양성하겠단다. 그렇게 키운 22만 명이 다 어디로 가겠나. 대다수는 만화에 나온 저런 구조에 편입되는 거다. 지금도 개발자 공급이 부족하지 않은 현실에서, 22만 양성은 개발자 저가 공급을 통해서 결국은 다 죽으라는 소리가 된다.

아아 슬프도다. 한 때는 프로그래밍이 하고 싶은 일이었고, 잘 하는 일이었고, 돈도 되는 일이었는데, 세상이 이렇게 개떡같이 만들어버렸구나. 제발, 부디, 억지로 양을 늘려서 저가 공급 하려고 하지말고, 환경 조성과 정비에 힘써서 자연스럽게 인력들이 유입되게 해 주기 바란다. 아울러, 새로운 인력 키우는 것보다, 실력 있는 사람들이 해외로 떠나지 않게 만들어주는 게 우선이다. 22만이 아니라 222만을 양성해도, 이런 현실에서는 결국 실력 있는 사람들은 해외로 다 떠나버리기 때문에,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밖엔 안 된다.

첨부)
OKJSP에 올라온 공지 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님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p.s.
일에 치여서 피곤에 감기는 눈 억지로 뜨고 쓰는 거라, 만화나 글이 좀 이상해도 이해해주기 바란다. 이 글 쓰면서도 세부적으로는 내가 지금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인식도 못 하는 멍한 상태다. ㅠ.ㅠ

p.s.2
요즘 부쩍 SI쪽 얘기만 하고 있어서, 아는 사람들은 좀 식상하겠다 싶다. 하지만 시기가 시기이고, 차마 보고만 있을 수 없는 일들이 터지고 있어서 그런 것도 있고, SI가 우리나라 SW 개발에서 상당히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기도 하며, 현 시점에서 대부분의 개발자가 나이 먹으면 결국 한 번은 거쳐가야 하는 곳이 SI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현실이 참 서글프지만...

Posted by 빈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르히 2013.10.30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씁쓸한 현실이네요.. 저는 다른 업종이지만, 이런 현실은 매한가지죠ㅎㅎㅎ

  2. 참서빈 2013.10.30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힘내세요!
    노력하면 이룰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화이팅!

  3. 서점 2013.10.30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이 우리나라에서도 하루빨리 이뤄져야해요...

  4. 참고 2013.10.31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좋은데 옥의티가있습니다. 보통 갑이 을에게 주는 금액은 예를들어 삼성이라면 sds에게 초급기준으로 1000만원이상 줍니다. 거기서 sds가 40~60%때먹고 병업체에 넘기는 구조인데 금액이 너무 축소되어있습니다..

    • 재영 2014.01.27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을 업체(하도급 전문 업체 아님. 을 중 드물지만 순수 S/W 개발사) 소속입니다. S그룹사와 경쟁 입찰하고 있지만 초급기술자는 절대 그 금액이 안나오지요.. 초급컨설턴트 단가를 오해하고 계신 듯 합니다. 혹여 시선 왜곡이 있을까봐 정정 드립니다.

    • 재영 2014.01.27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찌되었든 하도급 관행에 문제가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저희도 S사 외에는 대형SI사를 앞에 두고 움직이는데 영업에서 인정이 되어도 구매 부서에서 해당사 수익률에 부합되지 않으면 튕겨내거나 괴롭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요즘은 대부분의 대형SI사들이 영업, 구매를 분리해두고 OS에 대한 권한을 구매 부서에 더 많이 주지요) 저 만화에서처럼 하도급 체인에 걸려있는 업체들은 더 하겠지요.

  5. 모름 2013.10.31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자 포기 하고 콜센터 일하지만... 이런 현실은 매한가지죠. 대한민국 IT는 싹 망해야 고쳐질듯

  6. 시퍼렁어 2013.10.31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 있습니다. 동일 사업장에서면 ..
    근데 왜 안지켜지냐? 법을 똥으로 알고 있으니까요.

  7. 스카이 2013.11.01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 현실이에요 ㅠㅠ

  8. Drake 2013.11.04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의 이름값.
    일 안하고 돈 벌고 싶은건 알겠는데, 너무하네요 정말..
    누군가 비IT 계층에 계신분이 하신 말씀이..
    '갑이 오픈소스를 알고, 그걸 지원해 주는 것이 가장 최선의 해결책인것 같은데, 아마도 그게 아주 어렵겠죠' 라고..
    솔직히 SI나 농산물이나, 중간상인들만 좀 빠지면 거품 많이 빠질텐데..
    특히 SI의 경우 가장 짜증나는게, 돈이야 그렇다쳐도 시간 떼처먹는거 정말..
    왜 2억에 1년짜리 프로젝트를 혼자 3개월동안 150만원 받으면서 일하게 되는건지..
    1억 9천 5백만원의 행방도 궁금하지만, 9개월동안 뭘 한건지.. 참..
    가장 어이없는건 그 상황을 십중팔구 갑은 모른다는거..

  9. 비안개 2013.11.05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 현실이 나아지기는 모습보단...
    더 안 좋아지는 현실이네요...
    튼실한 IT 회사가 없는 이유가 하도급인 듯 싶은데... 아쉽네요..

  10. 하돚ㅈ 2013.11.28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목쟁이인데 더 심하다 할정도군요
    하도는 없어져야하는듯
    답이 모든 직업의 계약직화가 되더라도

  11. 섀는 주젼쟈 2014.01.22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개만도 못한 놈"의 원래 표현은 "'계'(갑을병정...임계)만도 못한 놈"이라 하죠... 믿거나 말거나...